살인의 추억

Memories of Murder

5,255,376관객

  • 개봉 2003.04.25
  • 127분
  • 15세이상관람가
  • 드라마,범죄
  • 한국
공유하기

두 형사에겐 모든 것이 처음이었다.


1986년 경기도. 젊은 여인이 무참히 강간, 살해당한 시체로 발견된다. 2개월 후, 비슷한 수법의 강간 살인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건은 세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하고, 일대는 연쇄살인이라는 생소한 범죄의 공포에 휩싸인다.  더보기

사건 발생지역에 특별수사본부가 설치되고, 수사본부는 구희봉 반장(변희봉 역)을 필두로 지역 토박이 형사 박두만 (송강호 역)과 조용구(김뢰하 역), 그리고 서울 시경에서 자원해 온 서태윤(김상경 역)이 배치된다.

육감으로 대표되는 박두만은 동네 양아치들을 족치며 자백을 강요하고, 서태윤은 사건 서류를 꼼꼼히 검토하며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가지만 스타일이 다른 두 사람은 처음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다. 용의자가 검거되고 사건의 끝이 보일 듯 하더니, 매스컴이 몰려든 현장 검증에서 용의자가 범행 사실을 부인하면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구반장은 파면 당한다.

수사진이 아연실색할 정도로 범인은 자신의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 살해하거나 결박할 때도 모두 피해자가 착용했거나 사용하는 물품을 이용한다. 심지어 강간살인의 경우, 대부분 피살자의 몸에 떨어져 있기 마련인 범인의 음모조차 단 하나도 발견 되지 않는다.

후임으로 신동철 반장(송재호 역)이 부임하면서 수사는 활기를 띠기 시작한다. 박두만은 현장에 털 한 오라기 남기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 근처의 절과 목욕탕을 뒤지며 무모증인 사람을 찾아 나서고, 사건 파일을 검토하던 서태윤은 비오는 날, 빨간 옷을 입은 여자가 범행 대상이라는 공통점을 밝혀낸다.

선제공격에 나선 형사들은 비 오는 밤, 여경에게 빨간 옷을 입히고 함정수사를 벌인다. 그러나 다음날 아침 돌아오는 것은 음부에 우산이 꽂힌 또다른 여인의 사체. 사건은 해결의 실마리를 다시 감추고 냄비처럼 들끓는 언론은 일선 형사들의 무능을 지적하면서 형사들을 더욱 강박증에 몰아 넣는데...  접기

제작노트 보기

전대 미문의 연쇄살인사건 영화화

영화 <살인의 추억>은 80년대 중 후반, 전국을 공포에 휩싸이게 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소재로 한다. 1996년 초연된 김광림 연출의 연극 <날 보러와요>를 바탕으로, 실제 사건자료와 인터뷰를 통해 시나리오화 되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불과 10여년 전의 사건으로 사건발생지역인 화성과 당시 관계자, 피해자 유족들이 예민하다는 점, 아직도 범인이 잡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무엇보다도 실제 사건이라는 점에서 아주 민감한 소재이기도 하다. 그것은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은 감독의 가장 큰 고민이기도 했는데, 영화 <살인의 추억>은 범인을 쫓는 형사들의 수사과정과 그들의 모습을 통해 거대한 사건 속에 휩쓸리는 바로 우리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농촌 스릴러

80년 후반 농촌이라는 시간적, 공간적 배경은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이다. 급변하는 1980년대의 시대상은 영화를 이해하는 중요한 요소이자 <살인의 추억>이 한국적인 냄새를 물씬 풍기는데 지대한 역할을 한다. 살인사건의 배경이라는 곳이 경운기가 시도 때도 없이 탈탈대는 시골 촌구석인데다 연쇄살인을 소재로 하고 있으면서도 범인이 누구인지 알 수 없는 미결의 사건인 것이다. 또한 한가롭고 평화로운 농촌과 발견된 피살체의 서로 상반된 이미지는 영화 <살인의 추억>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한국적인 냄새가 물씬 풍기는 형사드라마

<살인의 추억>의 형사들은 살인사건을 추적하는 형사들이라는 고정관념을 깨뜨린다. 한국사회 최초의 연쇄살인이라는 꼬리표를 달기 시작한 초유의 사건과 마주한 형사들. 그들의 장비도, 기술도, 인력도, 사건을 감당하기엔 턱없이 모자랄 뿐이다. 육감으로 수사한다는 시골형사도, 나름대로 과학수사를 한다는 서울형사도 모두 사건을 해결하고픈 열망으로 악다구니치는 ''사람''으로 존재하고, 사건이 커져 갈수록 두 형사의 모습은 서로를 닮아간다.

그러나, 범인은 잡히지 않았다

영화 <살인의 추억>에는 세 명의 유력한 용의자가 등장하지만 범인을 지목하지는 않는다. 다만 우리가 심정적으로 범인이라고 믿고 싶은 사람이 등장할 뿐이다. 한편의 거대한 사건을 따라가다 결국 범인을 손에 넣지 못하는 형사들의 모습은 우리에게 웃음과 동시에 분노를 전해준다. 현실을 직시할 때 그것은 코미디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살인의 추억>에는 웃음과 죽음이 공존하며, 당시의 사회적 아픔과 상처를 현재 시점으로 연장하여 2003년 오늘 우리에게, 한동안 잊었던 숙제를 상기시킨다.

송강호 & 김상경, 영화의 최전선에 그들이 있다

서로 스타일은 완벽하게 다르지만 범인을 잡고 싶다는 열망 하나로 사건의 최전선을 지키는 두 형사는 송강호와 김상경이다. 영화는 범인을 밝히려는 형사들의 수사과정을 통해 긴장감을 유발하고, 그 긴장감은 영화를 끝까지 몰고 가는 힘이 된다. 반면, 이완의 역할은 뜻밖에도 유머러스함이다. 당시의 형사들은 진지하게 전력을 다하지만, 오늘 그들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에 그것은 단지 해프닝으로 여겨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의 능력 바깥에 존재하던 사건에 맞닥뜨려 처절하게 망가졌던 그들의 모습에는 또한 분노와 슬픔이 있다. 송강호의 노련미와 김상경의 신선미의 조화. 그것은 우리에게 새로운 농촌 버디 콤비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영화의 또 다른 기대주,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영화

장르의 틀에 빠지기보다는 비틀어 풀어가는 독특한 화법으로 주목받은, 그의 첫번째 영화 <플란다스의 개>는 부에노스아이레스, 슬램댄스, 로테르담 등의 영화제에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그의 두 번째 영화는 실화의 토대 위에 연극으로 얻은 아이디어와 평화로운 시골에서 발견되는 여자의 나체 시신이라는 부조리한 풍경화를 보는 듯한 감독 자신의 시선이 포개지면서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새롭게 재구성된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실제의 범죄사건은 장르의 컨벤션을 충족시키지 못한다. 형사와 범인의 지적스릴러는 <양들의 침묵>에서나 가능한 것이다.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이 영화는 실제 그 자체만으로 코믹하기도 하고 동시에 대단히 공포스러울 것이다." 라고 감독은 설명한다. 봉준호 감독은 <살인의 추억>에서 평범한 일상이 아닌, 끔찍한 현실의 아픈 기억을 똑바로 직시한다. 그리고 여지업이 그곳에서 그만의 기묘한 코미디가 형성된다.

관객평점 5,608 평점쓰기 더보기

9.4

  • 0.2%1
  • 0.1%2
  • 0.1%3
  • 0.2%4
  • 0.3%5
  • 1.1%6
  • 2.8%7
  • 13.0%8
  • 16.9%9
  • 65.4%10
  • 9

    ccc*** 2019.09.01

    감사합니다

  • 10

    parkdogyou*** 2018.12.11

    무섭

  • 8

    shinecw*** 2018.11.29

    재미있게 본영화

  • 9

    down1t*** 2017.12.09

    한국 스릴러의 교과서

  • 10

    tytekfl1*** 2017.01.21

    재밌어요

감독 & 배우더보기

관련기사 29더보기

명대사 명대사쓰기더보기

인상 깊었던 명대사를 등록해주세요.

관객 분석유의사항 레이어

    • 남자37.8%
    • 여자62.2%
    • 0.3%10 상승
    • 70.2%20
    • 25.2%30
    • 3.6%40
    • 0.7%50 하락
  • 혼영족 관람률

    1인 예매 비중

    3.1%

  • 재관람률

    4.7%

    20대 재관람 비중 76.3%

    • 0.0%10 상승
    • 76.3%20
    • 20.8%30
    • 2.3%40
    • 0.5%50 하락

종합 평점유의사항 레이어

8.8

  • 9.4
    맥스무비

  • 9.4
    네이버

  • 8.1
    IMDb

  • 82
    Metacritic

감독 & 배우 연관 정보

  • 봉준호 감독

    연출작

    9

    총 누적관객 41,147,393

    평균평점평점8.2

  • 송강호

    출연작

    34

    총 누적관객 124,086,420

    평균평점평점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