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영화다

1,311,118관객

  • 개봉 2008.09.11
  • 112분
  • 청소년관람불가
  • 드라마,액션
  • 한국
공유하기

현실보다 리얼한 영화!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


최고의 한판을 위한 승부가 시작됐다  더보기

배우가 꿈인 깡패. 깡패보다 더한 배우
두 남자의 완전히 다른 삶이 교차하기 시작한다.

영화를 촬영하던 배우 장수타(강지환 扮)는 액션씬에서 욱하는 성질을 참지 못해 상대 배우를 폭행, 영화는 제작 중단 위기에 처한다. 또한 어떤 배우도 깡패 같은 배우 수타의 상대역에 나서지 않아 궁지에 몰린다. 그는 궁여지책으로 룸싸롱에서 사인을 해주며 알게 된 조직폭력배 넘버 투 이강패(소지섭 扮)를 찾아가 영화 출연을 제의한다.

누구도 모르게 영화 배우의 꿈을 갖고 있었던 강패는 수타의 제안에 흥미를 느끼며 출연에 응하는 대신 한가지 조건을 내건다. 액션씬은 연기가 아닌 실제 싸움을 하자는 것! 배우가 안되었으면 깡패 못지 않은 싸움 실력을 갖추었을 것이라 자신하는 수타 역시 이 조건을 받아들이고, 두 사람의 치열한 전쟁과도 같은 영화 촬영이 시작된다.


주인공은 하나! 싸우다 죽어도 좋다!

깡패라는 현실을 벗어나 배우란 꿈의 세계로 발을 들여놓은 강패, 배우로서의 자존심을 위해 액션 배우에서 진짜 싸움꾼이 되어가는 수타. 잠깐이라도 다르게 살고 싶었던 두 남자의 최고의 한판이 시작된 것! 주인공은 하나, 최고의 결말을 향한 두 남자의 싸우다 죽어도 좋을 이 숨막히는 대결의 최후의 승자는 누구일까?  접기

공식 홈페이지 제작노트 보기

한판을 위해 전부를 건 꾼들의 투혼 4!


# 1. 액션투혼 _소지섭VS강지환, 최고의 씬을 향한 링거투혼!

현실의 깡패와 액션스타가 실제로 싸운다는 조건 아래 영화를 촬영하게 되는 이야기 <영화는 영화다>. 극중 수타의 말대로 “컨셉이 리얼”인 탓에 매씬마다 진짜 액션을 추구해야 했다. 이에 연기 욕심 많은 두 배우는, 최고의 액션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다 보니 현장에서 부상은 일상다반사. 그래서 늘 링거와 침을 달고 살아야만 했던 소지섭, 강지환은 촬영기간 내내 스탭들에게 맨 몸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이유는 본인들이 다친 것을 스탭들이 알게 되면 걱정할 것을 고려한 탓이라고. 한편, 강지환은 촬영이 끝난 후 감독에게 다가와 액션영화는 당분간 사절이라며, 다음 작품은 멜로영화를 함께 찍을 것을 제안했다는 후문.
# 2. 연기투혼_ 블랙수트만 20벌 소지섭! VS 직접 문신 새긴 강지환!

소지섭은 극 중 조직의 2인자 역할을 위해 항상 올 블랙 수트를 갖춰 입어야만 했다. 초여름에 크랭크인 해 한 여름에 크랭크업했기 때문에 극 중 내내 올 블랙 수트를 입는 것이 힘들었을 법도 한데 소지섭은 강패 캐릭터를 위해 쉴 때도 수트를 벗지 않고 항상 입고 있는 열정을 보였다고. 게다가 영화 속에 등장하는 올 블랙 수트는 얼핏 보면 모두 같아 보이지만 알고 보면 총 20여벌에 달하는 소지섭 개인 소장품이라는 사실! 한편 깡패보다 더한 스타배우의 캐릭터를 위해 목덜미와 팔뚝을 비롯, 자신의 밴 차량에까지 ‘首拕’ 라는 이름의 문신을 새기는 것을 제안한 강지환. 새 작품을 맡을 때마다 캐릭터를 위한 고민에 깊이 빠진다는 그의 말 속에서 영화에 대한 진심과 열정을 느낄 수 있다. 더 흥미로운 점은 영화 속에서 수타가 내내 초콜렛, 뻥튀기 등을 먹는 것과 수박씨를 골라내라는 까칠한 배우의 성격을 드러내는 장면까지도 그의 빅 아이디어!
# 3. 조연투혼 _이런 꾼들은 다 어디 있다가, 이번 판에 모이셨나!

<영화는 영화다>의 또 다른 재미는 바로 영화 촬영장에 모인 수많은 군상들의 모습에서 찾을 수 있다. 두 배우를 캐스팅한 봉감독과 여배우 미나, 강패의 똘마니들과 수타의 매니저 이실장까지 촬영장을 왁자지껄하게 만든 이들은 실제로도 영화판에서 잔뼈가 굵은 배우들이다. 영화 속에서 끊임없는 웃음을 선사하는 봉감독 역의 고창석은 흥행영화에 빼놓지 않고 이름을 올려온 연기파 배우. <친절한 금자씨><바르게 살자><괴물> 등의 상업영화를 비롯 <보이첵> 등 다수의 연극에서도 연기 및 연출까지도 도맡아온 베테랑 배우인 덕에, 두 남자의 팽팽한 갈등의 완급 조절이 가능했다. 처음 영화를 본 일부 관객들에 의해, 일시에 팬클럽이 결성될 만큼 매력적인 캐릭터다.

극 중 여배우 미나 역할을 맡은 홍수현은 영화 속 두 남자의 갈등을 심화시키는 캐릭터로 실제 여배우와 같은 도도함을 잃지 않는 연기를 선보여 극의 재미를 더한다. 이실장 역을 맡은 배우 박수영 역시 <궁녀><타짜><형사> 등 다수의 영화와 <라이어> 등의 연극에 출연하며 2006년에는 연극협회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베테랑 연기자. 샤프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강패의 충실한 심복 똘마니 1을 맡은 한승도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등 15여편 정도의 연극과 드라마, 단편영화 등에 끊임없이 출연해온 잔뼈 굵은 연기파 배우. 똘마니 2를 맡은 조석현 역시, <야수> <타짜> <그 놈 목소리> 등 20여편의 영화에 출현해온 배우다. 장훈 감독이 영화 데뷔를 앞두고 캐릭터에 푹 빠진, 패기 넘치는 두 주연배우와 더불어 영화판, 연극판에 내로라하는 베테랑급 연기파 조연배우들을 등에 업고 얼마나 든든했을지!
4. 해외투혼_2008 칸영화제, 폭발적 인기와 함께 일본에 선판매!

드라마 <발리에서 생긴 일> <미안하다 사랑한다>로 일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소지섭과 <굳세어라 금순아> <쾌도 홍길동>등이 일본 방송을 타면서 최근 떠오르는 한류스타로 인정받고 있는 강지환. 두 배우는 각자의 대표작을 통해 이미 일본에서 끈끈한 인기를 다지고 있는 중. 그리고 그 인기에 힘입어 2008년 칸 영화제 공식석상에 소개된 <영화는 영화다>. 두 배우의 출연작이라는 것 만으로도 일본 바이어들에게 눈길을 끌었다. 일본의 영화사 포니 캐논은 두 배우의 네임밸류에 더불어, 독특한 소재를 다뤘다는 점을 높게 사 높은 가격에 영화 판권을 구입했다. 이렇게 개봉 전 선판매를 통해 이미 작품성과 흥행성을 입증 받고 있는 <영화는 영화다>. 개봉이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관객평점 1,051 평점쓰기 더보기

8.4

  • 0.1%1
  • 0.0%2
  • 0.2%3
  • 0.3%4
  • 1.6%5
  • 2.1%6
  • 13.4%7
  • 32.4%8
  • 31.0%9
  • 18.9%10
  • 8

    rae*** 2018.08.02

    재밌어요~

  • 2

    baram0*** 2016.11.14

    굿

  • 5

    parksi*** 2016.11.14

    기대기대

  • 5

    sky920*** 2016.11.14

    (★^O^★)

  • 5

    jy1003k*** 2016.11.13

    굿

감독 & 배우더보기

관련기사 15더보기

명대사 명대사쓰기더보기

인상 깊었던 명대사를 등록해주세요.

관객 분석유의사항 레이어

    • 남자44.8%
    • 여자55.2%
    • 1.7%10 상승
    • 61.7%20
    • 29.7%30
    • 4.7%40
    • 2.2%50 하락
  • 혼영족 관람률

    1인 예매 비중

    5.5%

종합 평점유의사항 레이어

8.6

  • 8.4
    맥스무비

  • 8.9
    네이버

평점구성

감독 & 배우 연관 정보

  • 장훈 감독

    연출작

    4

    총 누적관객 21,952,730

    평균평점평점8.6

  • 소지섭

    출연작

    8

    총 누적관객 12,875,304

    평균평점평점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