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섬

the Flower Island

7,716관객
개봉 2001.11.24 ㅣ 제작년도 2001 ㅣ 114분 ㅣ 청소년 관람불가 ㅣ 드라마 ㅣ 한국
슬픔의 끝...그녀들의 여행이 시작된다!

제1화 _ 날개가 돋아나다. 희뿌연 회색... 서울의 하늘은 탁하다. 여기저기 카메라를 들이대는 혜나의 얼굴은 찌뿌둥하다. 힙합복장, 주홍빛 머리, 빼곡한 피어싱, 겉모습은 반항기 가득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눈빛이 슬퍼 보이는 십대 소녀 혜나(김혜나 분)에게 도시는 숨막히는 곳이다. '난, 화장실에 내 아길 버렸다...' 온통 땀에 젖은 혜나에게 녹색날개가 어른거린다. '...빨리, 떠나버리자...' 무작정, 시외버스터미널에 간 혜나는 우연히 30대 중반의 여자 옥남과 단둘이 남해행 막차에 오른다. 제2화 _ 세 여자, 길 위에서 조우하다. '뭐, 인생이란 게 다 그렇잖아요. 가끔씩 예정되지 않은 길을 가는 것도 재밌잖아요?'라는 황당한 말을 남긴 채, 남해행 버스기사는 옥남과 혜나를 인적 드문 산골짜기에 버려 두고 북 쪽으로 가버린다. 쪽빛바다를 기대한 옥남과 혜나를 기다리는 것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 은 온통 사방이 하얀 눈밭. 옥남과 혜나는 눈길을 헤매다 뮤지컬 가수 유진(임유진 분)을 살려내고, 운명처럼 길 위에서 만난 세 여자는 모든 슬픔을 잊게해준다는 꽃섬을 향한 여행을 결심한다. 죽음을 기다리는 노인, 욕쟁이 트럭 운전사, 코믹한 게이 밴드, 우직한 뱃사람 등 각양각색의 사람들을 만나며 옥남, 혜나, 유진은 신나는 소풍을 가듯, 모험을 하듯 서로 부대끼며 마침내 꽃섬으로 가는 배를 타게 된다. 제3화 _ 슬픔은 가고 향기만 남았다. 바다를 건너는 작은 배 안. 시퍼렇고 차가운 파도, 하염없이 휘날리는 눈보라에도 꽃섬을 향해 가는 세 여자의 표정은 밝고 비장하다. 드디어 여정의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운명에 떠밀려 어쩔 수 없이 도시에서 벗어날 수밖에 없었던 옥남, 유진, 혜나에게 꽃섬은 마지막 마음의 안식처다. 정말로 꽃섬은 모든 슬픔이 사라지고 향기만이 그윽한 그녀들만의 파라다이스일까?

더보기
7,716관객개봉 2001.11.24제작년도 2001114청소년 관람불가드라마한국
슬픔의 끝...그녀들의 여행이 시작된다!

제1화 _ 날개가 돋아나다. 희뿌연 회색... 서울의 하늘은 탁하다. 여기저기 카메라를 들이대는 혜나의 얼굴은 찌뿌둥하다. 힙합복장, 주홍빛 머리, 빼곡한 피어싱, 겉모습은 반항기 가득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눈빛이 슬퍼 보이는 십대 소녀 혜나(김혜나 분)에게 도시는 숨막히는 곳이다. '난, 화장실에 내 아길 버렸다...' 온통 땀에 젖은 혜나에게 녹색날개가 어른거린다. '...빨리, 떠나버리자...' 무작정, 시외버스터미널에 간 혜나는 우연히 30대 중반의 여자 옥남과 단둘이 남해행 막차에 오른다. 제2화 _ 세 여자, 길 위에서 조우하다. '뭐, 인생이란 게 다 그렇잖아요. 가끔씩 예정되지 않은 길을 가는 것도 재밌잖아요?'라는 황당한 말을 남긴 채, 남해행 버스기사는 옥남과 혜나를 인적 드문 산골짜기에 버려 두고 북 쪽으로 가버린다. 쪽빛바다를 기대한 옥남과 혜나를 기다리는 것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 은 온통 사방이 하얀 눈밭. 옥남과 혜나는 눈길을 헤매다 뮤지컬 가수 유진(임유진 분)을 살려내고, 운명처럼 길 위에서 만난 세 여자는 모든 슬픔을 잊게해준다는 꽃섬을 향한 여행을 결심한다. 죽음을 기다리는 노인, 욕쟁이 트럭 운전사, 코믹한 게이 밴드, 우직한 뱃사람 등 각양각색의 사람들을 만나며 옥남, 혜나, 유진은 신나는 소풍을 가듯, 모험을 하듯 서로 부대끼며 마침내 꽃섬으로 가는 배를 타게 된다. 제3화 _ 슬픔은 가고 향기만 남았다. 바다를 건너는 작은 배 안. 시퍼렇고 차가운 파도, 하염없이 휘날리는 눈보라에도 꽃섬을 향해 가는 세 여자의 표정은 밝고 비장하다. 드디어 여정의 끝을 향해 가고 있다. 운명에 떠밀려 어쩔 수 없이 도시에서 벗어날 수밖에 없었던 옥남, 유진, 혜나에게 꽃섬은 마지막 마음의 안식처다. 정말로 꽃섬은 모든 슬픔이 사라지고 향기만이 그윽한 그녀들만의 파라다이스일까?

더보기
평점 · 리뷰0
6.69
/ 10
  • 8.37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