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적, 디스코왕 되다

411,513관객
개봉 2002.06.06 ㅣ 제작년도 2002 ㅣ 106분 ㅣ 15세이상관람가 ㅣ 액션,코미디 ㅣ 한국
비켜라! 디스코왕 나가신다!! 강북최고미인 봉자를 구하러 젊은 그들이 달려온다!

80년대 초 후줄근한 달동네. 싸움질로 청춘을 불사르고 있는 해적, 봉팔, 성기는 절친한 삼총사다. 해적은 오늘도 한바탕 패싸움을 벌이고 의기양양하게 거닐다 심장이 멎을 정도로 예쁜 소녀, 봉자를 보게 된다. 두들겨 패는 데에는 자신 있는 해적이지만 그녀에겐 말 한마디 못하고 헤어진다. 그녀는 너무 예뻤다. 며칠 후, 해적과 성기는 학교에 나오지 않는 친구 봉팔의 집을 찾아 나선다. 달동네 꼭대기 봉팔네 집. 마루에 걸려있는 가족사진에 해적이 꿈에도 잊지 못하던 그녀가 있다. 어찌 이런 일이! 그녀가 바로 봉팔의 동생, 봉자일 줄이야. 그런데 똥지게를 짊어지고 나타난 봉팔은 아버지가 다쳐서 자신이 일을 하고 있노라고 말한다. 그리고 동생 봉자는 술집에 갇혀 있다면서. 의기탱천한 해적을 앞세워 삼총사는 용감하게 야시 룸싸롱으로 쳐들어 가지만, 봉자는 이미 황제 디스코텍으로 넘겨진 상태. 룸싸롱의 똘마니들은 간단히 처리 했지만 만만치 않은 황제 디스코텍 어깨들과의 격돌은 패배로 끝나고, 삼총사는 마침내 디스코텍 사장 앞에 나서게 된다. 살얼음판 같은 상황. 디스코텍 큰형님은 용감무쌍한 해적에게 뜻밖의 제안을 한다. 자신의 디스코텍에서 열리는 디스코 경연대회에서 우승하면 봉자를 내주겠다는 것. 황당한 조건부 내기에 주어진 시간은 단 일주일이다. 싸움에는 일가견이 있지만 디스코는 완전 초짜인 해적. 나름대로 한춤 한다는 성기와 소문난 동네 춤꾼들까지 총동원됐지만 진전이 없자, 당황한 삼총사가 떠올린 묘수는 바로 성기 엄마의 춤바람 사건을 일으킨 비밀댄스교습소의 제비를 찾아가는 것. 협박반 애걸반으로 본격적인 디스코 교습을 시작한 해적. 그때부터 바람을 가르고 한겨울 얼음물을 짜개는 엄청난 초강력 훈련이 시작되는데...

더보기
411,513관객개봉 2002.06.06제작년도 200210615세이상관람가액션,코미디한국
비켜라! 디스코왕 나가신다!! 강북최고미인 봉자를 구하러 젊은 그들이 달려온다!

80년대 초 후줄근한 달동네. 싸움질로 청춘을 불사르고 있는 해적, 봉팔, 성기는 절친한 삼총사다. 해적은 오늘도 한바탕 패싸움을 벌이고 의기양양하게 거닐다 심장이 멎을 정도로 예쁜 소녀, 봉자를 보게 된다. 두들겨 패는 데에는 자신 있는 해적이지만 그녀에겐 말 한마디 못하고 헤어진다. 그녀는 너무 예뻤다. 며칠 후, 해적과 성기는 학교에 나오지 않는 친구 봉팔의 집을 찾아 나선다. 달동네 꼭대기 봉팔네 집. 마루에 걸려있는 가족사진에 해적이 꿈에도 잊지 못하던 그녀가 있다. 어찌 이런 일이! 그녀가 바로 봉팔의 동생, 봉자일 줄이야. 그런데 똥지게를 짊어지고 나타난 봉팔은 아버지가 다쳐서 자신이 일을 하고 있노라고 말한다. 그리고 동생 봉자는 술집에 갇혀 있다면서. 의기탱천한 해적을 앞세워 삼총사는 용감하게 야시 룸싸롱으로 쳐들어 가지만, 봉자는 이미 황제 디스코텍으로 넘겨진 상태. 룸싸롱의 똘마니들은 간단히 처리 했지만 만만치 않은 황제 디스코텍 어깨들과의 격돌은 패배로 끝나고, 삼총사는 마침내 디스코텍 사장 앞에 나서게 된다. 살얼음판 같은 상황. 디스코텍 큰형님은 용감무쌍한 해적에게 뜻밖의 제안을 한다. 자신의 디스코텍에서 열리는 디스코 경연대회에서 우승하면 봉자를 내주겠다는 것. 황당한 조건부 내기에 주어진 시간은 단 일주일이다. 싸움에는 일가견이 있지만 디스코는 완전 초짜인 해적. 나름대로 한춤 한다는 성기와 소문난 동네 춤꾼들까지 총동원됐지만 진전이 없자, 당황한 삼총사가 떠올린 묘수는 바로 성기 엄마의 춤바람 사건을 일으킨 비밀댄스교습소의 제비를 찾아가는 것. 협박반 애걸반으로 본격적인 디스코 교습을 시작한 해적. 그때부터 바람을 가르고 한겨울 얼음물을 짜개는 엄청난 초강력 훈련이 시작되는데...

더보기
평점 · 리뷰0
5.53
/ 1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