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독존

37,649관객
개봉 2002.11.07 ㅣ 제작년도 2002 ㅣ 110분 ㅣ 15세이상관람가 ㅣ 코미디 ㅣ 한국
노가다보다 힘든 세 남자의 아기 키우기!!!

위풍도 당당한 왕따 전문 퇴치 기관 <비룡체육관>은 겉에서 보기엔 삼류 무술 도장 같지만 알고 보면 이소룡과 성룡이 배우고 갈 정도로 소림사의 비기를 간직한 강호 최고의 도장이다. 이 도장을 운영하는 사범들은 만수, 풍호, 재섭 이상 세명. 남들은 원생이 셋 밖에 없는 망해 가는 도장이라고 하지만, 천만의 말씀. 소수 정예로 비기를 전달하기 때문이라는 풍호의 설명이다. 지루하고 비전 없는 일상을 보내던 이들에게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 생긴다. 늘 사고만 치고 다니는 만수가 전단지를 붙이러 나갔다가 한살 짜리 아기 은지를 데려온다. 여자 아이인 것은 분명하지만 그 외에는 아무 것도 알 수 없는 이 아기는 생리적인 문제까지 안고 있었다. 첫째, 밤에 잠을 안잔다. 둘째, 밥을 안먹는다. 셋째, 화장실을 이용하지 않는다. 경찰서에서는 이 아이를 보육원에 보내겠다고 협박(세 고수들은 사실 보육원에서 만난 사이)하고, 할 수 없이 고수들은 은지를 키우기로 한다. 밉기만 하던 은지와의 전쟁. 배고픈 것 같아 우유를 줘도 안먹고 울고, 시도 때도 없이 싸대 천이란 천은 모두 잘라 기저귀를 만들어 줘도 울기만 하고, 무술 도구는 전부 물어뜯어 버리고 등등. 하지만 천사같은 얼굴로 잠들어 있는 얼굴을 보면, 만족스러운 웃음을 지어 보일 때면, 이제 익숙해 졌는지 가슴에 얼굴을 부비며 잠들려 할 때면 은지는 너무나 사랑스럽다. 이제 세 남자는 아기의 우유값을 벌기 위해 나이트클럽 차력도 마다하지 않는다. 한편, 은지의 부모를 제거하고 회사의 실권을 장악하려 했던 반대파들은 은지에게 모든 재산이 상속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혈안이 되어 은지를 찾는다. 이 사실을 알리 없는 세 사람은 은지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포위망은 점점 좁혀오기만 하는데...

더보기
37,649관객개봉 2002.11.07제작년도 200211015세이상관람가코미디한국
노가다보다 힘든 세 남자의 아기 키우기!!!

위풍도 당당한 왕따 전문 퇴치 기관 <비룡체육관>은 겉에서 보기엔 삼류 무술 도장 같지만 알고 보면 이소룡과 성룡이 배우고 갈 정도로 소림사의 비기를 간직한 강호 최고의 도장이다. 이 도장을 운영하는 사범들은 만수, 풍호, 재섭 이상 세명. 남들은 원생이 셋 밖에 없는 망해 가는 도장이라고 하지만, 천만의 말씀. 소수 정예로 비기를 전달하기 때문이라는 풍호의 설명이다. 지루하고 비전 없는 일상을 보내던 이들에게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 생긴다. 늘 사고만 치고 다니는 만수가 전단지를 붙이러 나갔다가 한살 짜리 아기 은지를 데려온다. 여자 아이인 것은 분명하지만 그 외에는 아무 것도 알 수 없는 이 아기는 생리적인 문제까지 안고 있었다. 첫째, 밤에 잠을 안잔다. 둘째, 밥을 안먹는다. 셋째, 화장실을 이용하지 않는다. 경찰서에서는 이 아이를 보육원에 보내겠다고 협박(세 고수들은 사실 보육원에서 만난 사이)하고, 할 수 없이 고수들은 은지를 키우기로 한다. 밉기만 하던 은지와의 전쟁. 배고픈 것 같아 우유를 줘도 안먹고 울고, 시도 때도 없이 싸대 천이란 천은 모두 잘라 기저귀를 만들어 줘도 울기만 하고, 무술 도구는 전부 물어뜯어 버리고 등등. 하지만 천사같은 얼굴로 잠들어 있는 얼굴을 보면, 만족스러운 웃음을 지어 보일 때면, 이제 익숙해 졌는지 가슴에 얼굴을 부비며 잠들려 할 때면 은지는 너무나 사랑스럽다. 이제 세 남자는 아기의 우유값을 벌기 위해 나이트클럽 차력도 마다하지 않는다. 한편, 은지의 부모를 제거하고 회사의 실권을 장악하려 했던 반대파들은 은지에게 모든 재산이 상속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혈안이 되어 은지를 찾는다. 이 사실을 알리 없는 세 사람은 은지와 함께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포위망은 점점 좁혀오기만 하는데...

더보기
평점 · 리뷰0
5.21
/ 10
  • 4.34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