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승달과 밤배

3,735관객
개봉 2005.08.25 ㅣ 제작년도 2002 ㅣ 105분 ㅣ 전체관람가 ㅣ 가족,드라마 ㅣ 한국
궁핍한 삶 속에서 무공해 소년이 그려가는 천진난만하고 따뜻한 이야기...

처음 입을 땔 때 뱉은 말이 나는 나, ‘난나’여서 이름이 되어버린 난나는 할머니와 단촐하게 갯벌에서 꼬막과 함께 커왔다. 그러던 어느 날, 난나가 네 살되던 해에 갑자기 동생 옥이가 생기게 되면서 난나는 찬밥신세가 된다. 할머니에게 관심대상 2순위로 밀려난 것이다. 다람쥐처럼 잽싸게 마을을 휘젓고 다니던 난나는 할머니의 무서운 호령 때문에 매일 포대기를 끼고 살게 된다. 옥이 때문에 전쟁놀이도 맘대로 못하게 되자, 난나는 눈치껏 말 못하는 어린 옥이를 구박하기 시작한다. 커가면서 옥이는 영양실조로 인해 등이 굽게 되고, 난나는 어린마음에 그런 옥이를 창피해 하며 학교근처에 얼씬도 못하게 한다. 그런 옥이를 난나조차 놀려대지만, 옥이는 오빠를 위해 찔레꽃 도시락을 준비해 주는 등 오빠를 세상에서 제일 좋아한다. 짐만 부려놓고 간 자식들을 대신해 억척스럽게 집안을 꾸려나가던 할머니가 허리를 다쳐 더 이상 생계유지가 어렵게 되자 난나네는 삼촌을 따라 이사를 가게 된다. 하지만, 실속없는 삼촌이 실수로 할머니의 돈을 날리게 되자, 할머니는 옥이를 당분간 이모 할머니댁에 맡긴다. 어릴적 부터 혹이라 생각했던 옥이와 드디어 헤어졌지만, 난나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동생을 그리워하기 시작한다. 꿈속에서 늘 그려왔던 엄마가 영등포에서 제일 큰 빵집을 한다는 삼촌의 말을 듣고 서울로 찾아간 난나. 가게 입구의 영업허가증에서 엄마 이름을 확인한 난나는 때만 되면 제과점을 찾아가 중년부인을 훔쳐보며 눈시울을 적신다. 어느 덧, 아픈 할머니를 대신해 신문배달을 하며 제법 의젓해진 난나. 거동이 가능해진 할머니도 노점상을 시작하면서 다시 뭉친 세식구. 이산가족 마냥 기뻐하며 날뛰는 옥이와 난나. 하지만, 우연히 할머니로부터 옥이가 씨다른 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난나는 옥이에게 거리감을 느끼며 다시 유치한 구박을 시작한다. 싫다는 옥이를 강제로 끌고 중년부인의 제과점에 밀어넣고 난나는 도망온다. 하지만, 얼마 후 삼촌으로부터 추측일 뿐 사실이 아니었다는 청천벽력 같은 말을 듣게 된다. 동생을 버린 꼴이 되버린 난나는 곧장 제과점을 찾아가나, 이미 옥이는 시립아동 보호소로 보내진 후였는데....

더보기
3,735관객개봉 2005.08.25제작년도 2002105전체관람가가족,드라마한국
궁핍한 삶 속에서 무공해 소년이 그려가는 천진난만하고 따뜻한 이야기...

처음 입을 땔 때 뱉은 말이 나는 나, ‘난나’여서 이름이 되어버린 난나는 할머니와 단촐하게 갯벌에서 꼬막과 함께 커왔다. 그러던 어느 날, 난나가 네 살되던 해에 갑자기 동생 옥이가 생기게 되면서 난나는 찬밥신세가 된다. 할머니에게 관심대상 2순위로 밀려난 것이다. 다람쥐처럼 잽싸게 마을을 휘젓고 다니던 난나는 할머니의 무서운 호령 때문에 매일 포대기를 끼고 살게 된다. 옥이 때문에 전쟁놀이도 맘대로 못하게 되자, 난나는 눈치껏 말 못하는 어린 옥이를 구박하기 시작한다. 커가면서 옥이는 영양실조로 인해 등이 굽게 되고, 난나는 어린마음에 그런 옥이를 창피해 하며 학교근처에 얼씬도 못하게 한다. 그런 옥이를 난나조차 놀려대지만, 옥이는 오빠를 위해 찔레꽃 도시락을 준비해 주는 등 오빠를 세상에서 제일 좋아한다. 짐만 부려놓고 간 자식들을 대신해 억척스럽게 집안을 꾸려나가던 할머니가 허리를 다쳐 더 이상 생계유지가 어렵게 되자 난나네는 삼촌을 따라 이사를 가게 된다. 하지만, 실속없는 삼촌이 실수로 할머니의 돈을 날리게 되자, 할머니는 옥이를 당분간 이모 할머니댁에 맡긴다. 어릴적 부터 혹이라 생각했던 옥이와 드디어 헤어졌지만, 난나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동생을 그리워하기 시작한다. 꿈속에서 늘 그려왔던 엄마가 영등포에서 제일 큰 빵집을 한다는 삼촌의 말을 듣고 서울로 찾아간 난나. 가게 입구의 영업허가증에서 엄마 이름을 확인한 난나는 때만 되면 제과점을 찾아가 중년부인을 훔쳐보며 눈시울을 적신다. 어느 덧, 아픈 할머니를 대신해 신문배달을 하며 제법 의젓해진 난나. 거동이 가능해진 할머니도 노점상을 시작하면서 다시 뭉친 세식구. 이산가족 마냥 기뻐하며 날뛰는 옥이와 난나. 하지만, 우연히 할머니로부터 옥이가 씨다른 동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난나는 옥이에게 거리감을 느끼며 다시 유치한 구박을 시작한다. 싫다는 옥이를 강제로 끌고 중년부인의 제과점에 밀어넣고 난나는 도망온다. 하지만, 얼마 후 삼촌으로부터 추측일 뿐 사실이 아니었다는 청천벽력 같은 말을 듣게 된다. 동생을 버린 꼴이 되버린 난나는 곧장 제과점을 찾아가나, 이미 옥이는 시립아동 보호소로 보내진 후였는데....

더보기
평점 · 리뷰0
8.75
/ 10
  • 8.71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