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

223,000관객
개봉 2003.06.27 ㅣ 90분 ㅣ 청소년 관람불가 ㅣ 에로틱 ㅣ 한국
당신은 처음 만난 남자와 섹스를 할 수 있습니까?

몸으로부터 시작된 사랑이야기...one night stand 는 사랑으로 가는 서막일 뿐이었다 女 나는 거기가 좋거든요 나 어때요 男 싫진 않네요 女 나랑 연애할래요 男 연애 ?... 순서상 손부터 잡았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 女 이제부터 하면 되죠. 사랑에도 순서가 있나요 ? 대학선배 기현과 사귀면서도 늘 자유로운 사랑을 꿈꾸는 신아 한 곳에 안주하기 보다는 늘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동기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은 40도를 웃도는 빼갈처럼 격정적인 하룻밤을 보낸다.각자의 일상으로 돌아간 두 사람. 그러나 그날의 기억은 갑갑한 일상 속에 머무는 신아와 동기를 미소짖게 만드는 낯선 자극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신아에게 동기의 전화가 걸려오고... 그날 밤, 두 사람은 아주 오랫동안 뜨겁게 서로의 몸을 품으며 사랑을 써내려 간다 섹스는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처럼 즐거워야 한다! 女 냄새 좋다 男 땀냄새야 씻고 올께 女 아냐 그냥 .... 먹어버릴거야 ......... 女 하늘이 노랗다 男 나 다리 완전히 풀렸어 헤어지는 것 조차 싫은 신아와 동기는 동거를 시작하고 아낌없이 서로를 사랑한다.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사랑을 몸으로 이야기하듯 서로를 품고, 어루만지고, 장난치며 섹스를 통해 서로를 알아간다. 사랑과 섹스 사이… 채울 수 없는 균열 男 도대체 왜 그러는데... 미안해... 미안하다구.... 女 뭐가 미안한데... 男 너가 막 화를 내니깐 ? 女 너가 내 몸을 가졌다고 날 다 아는 척 하지마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의 몸에만 익숙해졌을 뿐 서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함을 알게 되는 두 사람. 이런 현실은 일상에서 생기는 사소한 오해를 만들며 둘 사이의 균열을 만든다. 완전히 사랑했지만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던 신아와 동기는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관계회복을 위한 또 다른 돌파구를 찾기 시작한다.

더보기
223,000관객개봉 2003.06.2790청소년 관람불가에로틱한국
당신은 처음 만난 남자와 섹스를 할 수 있습니까?

몸으로부터 시작된 사랑이야기...one night stand 는 사랑으로 가는 서막일 뿐이었다 女 나는 거기가 좋거든요 나 어때요 男 싫진 않네요 女 나랑 연애할래요 男 연애 ?... 순서상 손부터 잡았어야 하는 거 아닌가요 ? 女 이제부터 하면 되죠. 사랑에도 순서가 있나요 ? 대학선배 기현과 사귀면서도 늘 자유로운 사랑을 꿈꾸는 신아 한 곳에 안주하기 보다는 늘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동기 우연히 마주친 두 사람은 40도를 웃도는 빼갈처럼 격정적인 하룻밤을 보낸다.각자의 일상으로 돌아간 두 사람. 그러나 그날의 기억은 갑갑한 일상 속에 머무는 신아와 동기를 미소짖게 만드는 낯선 자극이었다. 그러던 어느날 신아에게 동기의 전화가 걸려오고... 그날 밤, 두 사람은 아주 오랫동안 뜨겁게 서로의 몸을 품으며 사랑을 써내려 간다 섹스는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처럼 즐거워야 한다! 女 냄새 좋다 男 땀냄새야 씻고 올께 女 아냐 그냥 .... 먹어버릴거야 ......... 女 하늘이 노랗다 男 나 다리 완전히 풀렸어 헤어지는 것 조차 싫은 신아와 동기는 동거를 시작하고 아낌없이 서로를 사랑한다.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사랑을 몸으로 이야기하듯 서로를 품고, 어루만지고, 장난치며 섹스를 통해 서로를 알아간다. 사랑과 섹스 사이… 채울 수 없는 균열 男 도대체 왜 그러는데... 미안해... 미안하다구.... 女 뭐가 미안한데... 男 너가 막 화를 내니깐 ? 女 너가 내 몸을 가졌다고 날 다 아는 척 하지마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의 몸에만 익숙해졌을 뿐 서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함을 알게 되는 두 사람. 이런 현실은 일상에서 생기는 사소한 오해를 만들며 둘 사이의 균열을 만든다. 완전히 사랑했지만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던 신아와 동기는 현실을 인정하지 않고 관계회복을 위한 또 다른 돌파구를 찾기 시작한다.

더보기
평점 · 리뷰0
5.76
/ 10
  • 7.16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