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1991.07.06 ㅣ 100분 ㅣ 전체관람가 ㅣ 가족,코미디 ㅣ 미국
 

케빈은 장난꾸러기로 항상 문제를 일으키는 말썽꾸러기이다. 케빈은 늘 자신은 혼자 살거라면서 가족들이 모두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크리스마스 이브날 온 가족이 모여 부산하게 여행 갈 준비를 하는데 자기의 치즈 피자를 먹은 형과 싸워 말썽을 일으키자 엄마는 케빈을 3층 다락방으로 올려보내 반성하게 만든다. 케빈의 가족을은 늦잠을 자게 되어 비행기 시간에 맞추기 위해 모두 허둥대며 비행기를 타기 위해 출발한다. 이시간 케빈은 3층 다락방에서 잠이 깬 케빈은 혼자 남은것을 알고 하나님이 자신의 소원을 들어주었다고 생각하며 기뻐한다. 비행기를 타고 가던 케빈의 엄마는 무엇인가 빠뜨린 느낌에 고민하다 케빈을 다락방에 두고 왔음을 알고 놀란다. 어쩔 수 없이 프랑스에 도착한 식구들은 목적지로 향하고 엄마는 케빈이 걱정되어 집으로 돌아갈 비행기표를 사기위해 애쓰지만 연말연휴라 좌석이 없다. 빈집털이 2인조 도독이 빈집을 노리던중 케빈의 집을 소시탐탐 노린다. 이를 눈치챈 케빈은 두려움으로 점차 보기싫던 가족들이 그리워지고 다시 가족을 보내달라고 부탁하게 된다.집으로 오던 길에 교회 안에서 앞집에 혼자 사는 할아버지를 보게 만나게 된다. 형이 말한 무시무시한 살인자인 줄만 알았지만 알고 보니 아들과 떨어져 외롭게 사는 불쌍한 노인임을 알고 케빈은 그에게 아들과 화해할 것을 충고도 해준다. 이때, 자신의 집을 노리는 도둑이 생각난 케빈은 집으로 달려와 도둑을 골탕먹일 작전을 짠다. 계단에 물을 뿌리고, 딱총과 전기 다리미, 전기 다리미, 페인트통, 빨래줄, 공기총, 형의 거미까지 동원하여 침입한 도둑에게 골탕을 먹인다. 하지만 결국 케빈도 도둑에게 잡히게 된다. 이때 앞집에 사는 할아버지가 나타나 도둑들을 쓰러뜨려 도둑을 잡게 된다. 다음날 기다리던 엄마와 가족들도 집으로 돌아오고 케빈은 창문 밖으로 앞집 할아버지가 아들과 소녀딸을 만나는 것을 보게 된다.

더보기
869,820관객개봉 1991.07.06100전체관람가가족,코미디미국
 

케빈은 장난꾸러기로 항상 문제를 일으키는 말썽꾸러기이다. 케빈은 늘 자신은 혼자 살거라면서 가족들이 모두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크리스마스 이브날 온 가족이 모여 부산하게 여행 갈 준비를 하는데 자기의 치즈 피자를 먹은 형과 싸워 말썽을 일으키자 엄마는 케빈을 3층 다락방으로 올려보내 반성하게 만든다. 케빈의 가족을은 늦잠을 자게 되어 비행기 시간에 맞추기 위해 모두 허둥대며 비행기를 타기 위해 출발한다. 이시간 케빈은 3층 다락방에서 잠이 깬 케빈은 혼자 남은것을 알고 하나님이 자신의 소원을 들어주었다고 생각하며 기뻐한다. 비행기를 타고 가던 케빈의 엄마는 무엇인가 빠뜨린 느낌에 고민하다 케빈을 다락방에 두고 왔음을 알고 놀란다. 어쩔 수 없이 프랑스에 도착한 식구들은 목적지로 향하고 엄마는 케빈이 걱정되어 집으로 돌아갈 비행기표를 사기위해 애쓰지만 연말연휴라 좌석이 없다. 빈집털이 2인조 도독이 빈집을 노리던중 케빈의 집을 소시탐탐 노린다. 이를 눈치챈 케빈은 두려움으로 점차 보기싫던 가족들이 그리워지고 다시 가족을 보내달라고 부탁하게 된다.집으로 오던 길에 교회 안에서 앞집에 혼자 사는 할아버지를 보게 만나게 된다. 형이 말한 무시무시한 살인자인 줄만 알았지만 알고 보니 아들과 떨어져 외롭게 사는 불쌍한 노인임을 알고 케빈은 그에게 아들과 화해할 것을 충고도 해준다. 이때, 자신의 집을 노리는 도둑이 생각난 케빈은 집으로 달려와 도둑을 골탕먹일 작전을 짠다. 계단에 물을 뿌리고, 딱총과 전기 다리미, 전기 다리미, 페인트통, 빨래줄, 공기총, 형의 거미까지 동원하여 침입한 도둑에게 골탕을 먹인다. 하지만 결국 케빈도 도둑에게 잡히게 된다. 이때 앞집에 사는 할아버지가 나타나 도둑들을 쓰러뜨려 도둑을 잡게 된다. 다음날 기다리던 엄마와 가족들도 집으로 돌아오고 케빈은 창문 밖으로 앞집 할아버지가 아들과 소녀딸을 만나는 것을 보게 된다.

더보기
평점 · 리뷰0
7.47
/ 1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