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타잔, 박흥숙

110분 ㅣ 드라마 ㅣ 한국
1979년, 시대는 그를 살인자라 불렀지만
2005년, 세상은 그를 영웅으로 기억한다!

1979년 광주 충장로를 메운 교복들, “세상, 조져부러!!“ 1975년 광주. 칠공주파와 쟌다크파가 충장로에서 격돌한다. 자전거 체인이 공중을 날고, 여고생들의 속옷이 찢기는 치열한 싸움 끝에 칠공주파는 승리를 거두지만 잔다크파를 비호하는 남고생 조직 K-서클이 지원을 나오고 칠공주파는 집단 강간의 위기에 처한다. 이때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난 청년. 그는 엄청난 무술실력으로 K-서클을 평정하고 여학생들을 구해준다. 칠공주파의 리더 영신은 그에게 깊은 인상을 받고 영신을 마음에 두고 있던 K-서클의 두수는 그를 향해 복수를 다짐한다. ‘무등산 타잔’이라 불린 남자 “세상이 엿같다고 엿같이 살면 되겄냐!” 서로 다른 목적으로 청년을 찾아다니는 영신과 두수. 마침내 그가 박흥숙이며 빈민들의 억울한 일들을 도와주는 ‘무등산타잔’임을 알게 된다, 노점상들과 무허가 주택 세입자들을 보호해주던 흥숙은 광주 제1의 조직 폭력 집단인 O.K 파에게 습격을 당하고 죽음의 위기에 놓인다. 그런 그를 간호하는 영신. 격랑의 세상 속에 촛불 같은 사랑이 시작된다. 꿈은 빼앗기고 사랑은 짓밟혔다 “전라도 새끼가 사람이가!!!” 사랑하는 사람 앞에 당당히 서기 위해, 그리고 힘없는 사람들의 편에 서기 위하여 사법고시에 합격한 흥숙. 그러나 기쁨도 잠시, 아버지가 공산주의자이기에 연좌제로 합격이 취소됐다는 통보가 날아온다. 그는 좌절하고, O.K 파의 실세가 된 두수는 흥숙의 동네 철거 임무를 자청해서 맡는다. 사시미칼과 무자비한 폭행이 난무하는 철거현장. 마침내 흥숙의 피와 땀으로 지어진 집이 불타고 말리던 어머니는 땅바닥에 내동댕이쳐져 정신을 잃고 마는데...모든 것을 삼켜버린 불꽃, 흥숙은 분노의 주먹을 움켜쥔다!

더보기
110드라마한국
1979년, 시대는 그를 살인자라 불렀지만
2005년, 세상은 그를 영웅으로 기억한다!

1979년 광주 충장로를 메운 교복들, “세상, 조져부러!!“ 1975년 광주. 칠공주파와 쟌다크파가 충장로에서 격돌한다. 자전거 체인이 공중을 날고, 여고생들의 속옷이 찢기는 치열한 싸움 끝에 칠공주파는 승리를 거두지만 잔다크파를 비호하는 남고생 조직 K-서클이 지원을 나오고 칠공주파는 집단 강간의 위기에 처한다. 이때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난 청년. 그는 엄청난 무술실력으로 K-서클을 평정하고 여학생들을 구해준다. 칠공주파의 리더 영신은 그에게 깊은 인상을 받고 영신을 마음에 두고 있던 K-서클의 두수는 그를 향해 복수를 다짐한다. ‘무등산 타잔’이라 불린 남자 “세상이 엿같다고 엿같이 살면 되겄냐!” 서로 다른 목적으로 청년을 찾아다니는 영신과 두수. 마침내 그가 박흥숙이며 빈민들의 억울한 일들을 도와주는 ‘무등산타잔’임을 알게 된다, 노점상들과 무허가 주택 세입자들을 보호해주던 흥숙은 광주 제1의 조직 폭력 집단인 O.K 파에게 습격을 당하고 죽음의 위기에 놓인다. 그런 그를 간호하는 영신. 격랑의 세상 속에 촛불 같은 사랑이 시작된다. 꿈은 빼앗기고 사랑은 짓밟혔다 “전라도 새끼가 사람이가!!!” 사랑하는 사람 앞에 당당히 서기 위해, 그리고 힘없는 사람들의 편에 서기 위하여 사법고시에 합격한 흥숙. 그러나 기쁨도 잠시, 아버지가 공산주의자이기에 연좌제로 합격이 취소됐다는 통보가 날아온다. 그는 좌절하고, O.K 파의 실세가 된 두수는 흥숙의 동네 철거 임무를 자청해서 맡는다. 사시미칼과 무자비한 폭행이 난무하는 철거현장. 마침내 흥숙의 피와 땀으로 지어진 집이 불타고 말리던 어머니는 땅바닥에 내동댕이쳐져 정신을 잃고 마는데...모든 것을 삼켜버린 불꽃, 흥숙은 분노의 주먹을 움켜쥔다!

더보기
평점 · 리뷰0
7.43
/ 10
  • 4.62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