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어도 좋습니까?

ㅣ 멜로 ㅣ 한국
십대들의 사랑을 과장과 굴곡 없이 담백하고 진지하게 그려내어 따뜻하고 신선한 영화.


“습도도 적당하구, 바람도 적당히 불구.... 난 이 정도의 날씨가 좋다. 굉장한 걱정거리도 쉽게 잊게 해줄 것만 같은 이런 날씨. 재희랑 같이 걷기에 좋은...” 열여덟 살 영남(윤진서 扮)과 재희(김동윤 扮)는 전주에 있는 환의 고등학교 2학년생으로 지극히 평범한 학생들이다. 눈에 띄는 점이라면 남들보다 조금 더 영화를 좋아한다는 것… 둘은 항상 보고 싶은 영화는 언제나 꼭 함께 보러 가고, 부모님의 데이트 장소에도 가보고, 매일 밤 메신저와 이메일을 주고 받으며 사소한 고민과 비밀도 함께 나눈다. “영남아 기억하고 있니? 토셀리의 세레나데 말이야…” 토셀리의 세레나데를 소금으로 연주하는 지난해 1학년 음악 실기 시험날. 세레나데는 커녕 바람소리밖에 안 나는 영남과 재희는 수업 후 음악실에서 연습을 계속한다. 어색한 침묵을 깨고 조심스럽게 재희가 영남에게 말을 건낸다. “토셀리의 세레나데가 영화<기쁜 우리 젊은 날>의 테마곡인 거 알고 있니?” 순간 영남의 눈은 반짝반짝 빛이 났고, 그 날 재희는 <기쁜 우리 젊은 날>의 세레나데를 학교 방송으로 띄워주었다. 그때부터 둘의 사랑은 시작되었다.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 보고 싶어.. 재희야. 울어도 되겠니…?” “잘자, 낼 보자” 재희가 영남에게 보낸 마지막 메신저... 다음날 학교에 도착한 영남에게 재희의 사고 소식이 들려온다. 언제나 곁에 있어주겠다던 약속도, 내일 학교에서 보자던 메신저의 인사도 지키지 못한 채 재희는 그렇게 떠났다… 재희가 떠나간 빈자리, 첫사랑을 떠나 보낸 열여덟 소녀의 눈물빛 사랑이야기가 시작된다!

더보기
멜로한국
십대들의 사랑을 과장과 굴곡 없이 담백하고 진지하게 그려내어 따뜻하고 신선한 영화.


“습도도 적당하구, 바람도 적당히 불구.... 난 이 정도의 날씨가 좋다. 굉장한 걱정거리도 쉽게 잊게 해줄 것만 같은 이런 날씨. 재희랑 같이 걷기에 좋은...” 열여덟 살 영남(윤진서 扮)과 재희(김동윤 扮)는 전주에 있는 환의 고등학교 2학년생으로 지극히 평범한 학생들이다. 눈에 띄는 점이라면 남들보다 조금 더 영화를 좋아한다는 것… 둘은 항상 보고 싶은 영화는 언제나 꼭 함께 보러 가고, 부모님의 데이트 장소에도 가보고, 매일 밤 메신저와 이메일을 주고 받으며 사소한 고민과 비밀도 함께 나눈다. “영남아 기억하고 있니? 토셀리의 세레나데 말이야…” 토셀리의 세레나데를 소금으로 연주하는 지난해 1학년 음악 실기 시험날. 세레나데는 커녕 바람소리밖에 안 나는 영남과 재희는 수업 후 음악실에서 연습을 계속한다. 어색한 침묵을 깨고 조심스럽게 재희가 영남에게 말을 건낸다. “토셀리의 세레나데가 영화<기쁜 우리 젊은 날>의 테마곡인 거 알고 있니?” 순간 영남의 눈은 반짝반짝 빛이 났고, 그 날 재희는 <기쁜 우리 젊은 날>의 세레나데를 학교 방송으로 띄워주었다. 그때부터 둘의 사랑은 시작되었다.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 보고 싶어.. 재희야. 울어도 되겠니…?” “잘자, 낼 보자” 재희가 영남에게 보낸 마지막 메신저... 다음날 학교에 도착한 영남에게 재희의 사고 소식이 들려온다. 언제나 곁에 있어주겠다던 약속도, 내일 학교에서 보자던 메신저의 인사도 지키지 못한 채 재희는 그렇게 떠났다… 재희가 떠나간 빈자리, 첫사랑을 떠나 보낸 열여덟 소녀의 눈물빛 사랑이야기가 시작된다!

더보기
평점 · 리뷰0
5
/ 10
  • 8.88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