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개봉 1999.09.18 ㅣ 제작년도 1999 ㅣ 100분 ㅣ 12세이상관람가 ㅣ 로맨스 ㅣ 한국
 

마라토너 명수는 운동선수 답지 않게 속이 깊고 순수한 성품의 소유자다.국제 마라톤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전성기를 구가하는 명수는 철저히 자신과의 싸움인 마라톤과 레이스 후의 고독을 못견뎌한다. L.A. 전지 훈련을 떠난 명수는 갈등 끝에 선수단을 이탈해 육촌뻘인 브레드의 집을 찾아간다.브레드의 집엔 어린 시절 부모에게 버림받고 미국으로 입양된 제니가 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버림받고 상처 입은 경험이 있는 제니는 마음의 빗장을 굳게 걸어둔 채 명수를 대한다. 같이 지내며 부대끼는 과정에서 점차 명수에게 연정을 품는 제니는 명수가 L.A. 에서 열리는 국제 마라톤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왔다가 출전을 포기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명수가 경기에 참가하도록 독려하던 제니는 자전거를 탄 코치가 되어 명수의 훈련을 돕는다. 명수는 파트너가 된 제니는 ‘엔젤 힐’을 함께 넘으며 그의 재기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 미국 올 로케이션으로 진해된 <러브>는 해외 로케 경험이 풍부한 이장수 감독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 영화다. 할리우드의 꿈을 간직한 도시 L.A.와 미국 서부의 애리조나 사막에서 로케이션된 <러브>의 촬영은 6개월 간의 꼼꼼한 사전조사와 준비를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진행됐다.스태프 중 세명을 제외한 전원이 L.A.현지인이었고 이들은 미국인 특유의 정확한 시간관념으로 주어진 시간 내에 촬영분량을 완성했다.코발트빛 맑은 하늘,대지 위에 하얗게 끊어 오르는 열광,끝없이 펼쳐지는 사막의 장대한 이국적인 풍광이 인상적이다. ‘귀가시계’로 일컬어질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TV드라마 <모래시계>의 작가 송지나가 시나리오를 맡는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 마라톤과 마라토너의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이봉주 선수와 정봉수 감독이 직접 시나리오를 검토하기도 한 <러브>의 시나리오 열 번의 수정을 거쳐 완성됐다.

더보기
개봉 1999.09.18제작년도 199910012세이상관람가로맨스한국
 

마라토너 명수는 운동선수 답지 않게 속이 깊고 순수한 성품의 소유자다.국제 마라톤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전성기를 구가하는 명수는 철저히 자신과의 싸움인 마라톤과 레이스 후의 고독을 못견뎌한다. L.A. 전지 훈련을 떠난 명수는 갈등 끝에 선수단을 이탈해 육촌뻘인 브레드의 집을 찾아간다.브레드의 집엔 어린 시절 부모에게 버림받고 미국으로 입양된 제니가 있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버림받고 상처 입은 경험이 있는 제니는 마음의 빗장을 굳게 걸어둔 채 명수를 대한다. 같이 지내며 부대끼는 과정에서 점차 명수에게 연정을 품는 제니는 명수가 L.A. 에서 열리는 국제 마라톤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왔다가 출전을 포기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명수가 경기에 참가하도록 독려하던 제니는 자전거를 탄 코치가 되어 명수의 훈련을 돕는다. 명수는 파트너가 된 제니는 ‘엔젤 힐’을 함께 넘으며 그의 재기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 미국 올 로케이션으로 진해된 <러브>는 해외 로케 경험이 풍부한 이장수 감독의 장점을 최대한 살린 영화다. 할리우드의 꿈을 간직한 도시 L.A.와 미국 서부의 애리조나 사막에서 로케이션된 <러브>의 촬영은 6개월 간의 꼼꼼한 사전조사와 준비를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진행됐다.스태프 중 세명을 제외한 전원이 L.A.현지인이었고 이들은 미국인 특유의 정확한 시간관념으로 주어진 시간 내에 촬영분량을 완성했다.코발트빛 맑은 하늘,대지 위에 하얗게 끊어 오르는 열광,끝없이 펼쳐지는 사막의 장대한 이국적인 풍광이 인상적이다. ‘귀가시계’로 일컬어질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TV드라마 <모래시계>의 작가 송지나가 시나리오를 맡는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 마라톤과 마라토너의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 이봉주 선수와 정봉수 감독이 직접 시나리오를 검토하기도 한 <러브>의 시나리오 열 번의 수정을 거쳐 완성됐다.

더보기
평점 · 리뷰0
6.33
/ 1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