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티

703관객
개봉 2000.10.14 ㅣ 제작년도 1998 ㅣ 100분 ㅣ 전체관람가 ㅣ 드라마
그들대신 우리가 아팠으면 좋겠습니다! 서로의 몸과 머리가 되어준 사랑!

그는 나의 머리가 되었고, 나는 그의 다리가 되어 주었다! 폭력적인 아버지에게 어머니를 잃고, 자신을 버거워하는 외조부모와 함께 사는 맥스는 13살이라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단 한줄의 글도 읽지 못하는 학습장애를 지니고 있다. 게다가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거대한 몸집 때문에 친구들로부터 '고질라'라는 놀림을 받으며 매사에 따돌림을 당한다. 이런 그 앞에 케빈이라는 동갑내기 소년이 나타난다. 밤하늘 가득 날개를 팔락거리며 날아가는 비행기를 만들어내는 총명함과 순수한 눈빛을 지닌 그는, 성장이 멈추고 신체가 퇴행하는 희귀한 질병인 '모르키오 증후군'을 앓고 있다. 선천성 기형으로 등이 심하게 굽고, 보조기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걸을 수도 없는 케빈은 맥스와 마찬가지로 늘 힘 있는 아이들의 괴롭힘을 받는 신세다. 글을 읽지 못하는 맥스의 개인지도 선생님으로 케빈이 정해지면서 겉으로는 전혀 닮지 않은 두 사람의 우정은 이상하게 시작된다. " 난 읽을 수 없어"라고 더듬거리는 맥스 앞에 케빈은 <아서왕과 원탁의 기사>라는 두터운 책 한 권을 던져준다. 서서히 서로에 대해 마음을 열게 된 둘은 곧 둘도 없는 친구가 되고, 맥스는 케빈의 다리가, 케빈은 맥스의 머리가 되어 서로를 외로움으로부터 지켜준다. 이들은 스스로 봐도 괴물 같은 자신들의 처지를 애써 부인하려 하지 않으며, 'Freaks the Mighty(이상하게 생겼지만 강인한)' 라는 이름을 내걸고 당당하게 세상에 맞선다. 그러던 어느 날, 감옥에 있던 아버지가 출소하면서 맥스는 혼란에 빠지고 , 두 소년의 용기와는 상관없이 케빈에게 예정된 슬픈 시간은 차츰 다가 오는데....

더보기
703관객개봉 2000.10.14제작년도 1998100전체관람가드라마
그들대신 우리가 아팠으면 좋겠습니다! 서로의 몸과 머리가 되어준 사랑!

그는 나의 머리가 되었고, 나는 그의 다리가 되어 주었다! 폭력적인 아버지에게 어머니를 잃고, 자신을 버거워하는 외조부모와 함께 사는 맥스는 13살이라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단 한줄의 글도 읽지 못하는 학습장애를 지니고 있다. 게다가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거대한 몸집 때문에 친구들로부터 '고질라'라는 놀림을 받으며 매사에 따돌림을 당한다. 이런 그 앞에 케빈이라는 동갑내기 소년이 나타난다. 밤하늘 가득 날개를 팔락거리며 날아가는 비행기를 만들어내는 총명함과 순수한 눈빛을 지닌 그는, 성장이 멈추고 신체가 퇴행하는 희귀한 질병인 '모르키오 증후군'을 앓고 있다. 선천성 기형으로 등이 심하게 굽고, 보조기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걸을 수도 없는 케빈은 맥스와 마찬가지로 늘 힘 있는 아이들의 괴롭힘을 받는 신세다. 글을 읽지 못하는 맥스의 개인지도 선생님으로 케빈이 정해지면서 겉으로는 전혀 닮지 않은 두 사람의 우정은 이상하게 시작된다. " 난 읽을 수 없어"라고 더듬거리는 맥스 앞에 케빈은 <아서왕과 원탁의 기사>라는 두터운 책 한 권을 던져준다. 서서히 서로에 대해 마음을 열게 된 둘은 곧 둘도 없는 친구가 되고, 맥스는 케빈의 다리가, 케빈은 맥스의 머리가 되어 서로를 외로움으로부터 지켜준다. 이들은 스스로 봐도 괴물 같은 자신들의 처지를 애써 부인하려 하지 않으며, 'Freaks the Mighty(이상하게 생겼지만 강인한)' 라는 이름을 내걸고 당당하게 세상에 맞선다. 그러던 어느 날, 감옥에 있던 아버지가 출소하면서 맥스는 혼란에 빠지고 , 두 소년의 용기와는 상관없이 케빈에게 예정된 슬픈 시간은 차츰 다가 오는데....

더보기
평점 · 리뷰0
6.00
/ 10
  • 9.2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