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렉

Shrek

1,078,886관객
개봉 2001.07.06 ㅣ 제작년도 2001 ㅣ 90분 ㅣ 전체관람가 ㅣ 애니메이션,판타지 ㅣ 미국
초록색 괴물 슈렉, 세상의 온갖 재미가 사람을 끌어당긴다!

어릴 때 재미있게 본 모든 동화속 주인공들의 특별출연! 아무도 가지 않는 깊은 산속 늪에 슈렉(마이크 마이어스)이란 이름의 무뚝뚝하고 못생긴 괴물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 슈렉의 취미는 진흙목욕, 특기는 방귀(?)로 물고기 잡기로 남들과 떨어져 홀로 살기를 좋아한다. 그러던 어느날 평화스럽던 그의 늪에 동화 속 캐릭터들이 몰려들기 시작한다. 외부의 간섭을 받지 않고 혼자 사는 것을 즐기는 슈렉에게 성가신 일이 생긴 것이다. 그 이유를 알고보니 심술궂은 파콰드 영주(존 리스고우)가 동화 속 주인공들을 모두 그의 영지로부터 쫓아냈기 때문이었다. 슈렉은 파콰드와 담판을 짓기 위해 말 많은 당나귀(에디 머피)와 길을 떠나게 되는데... 한편 왕이 되고 싶은 영주 파콰드는 어여쁜 피요나 공주(카메론 디아즈)와 결혼하여 왕이 되려고 한다. 그러나 공주는 불을 내뿜는 익룡이 지키는 성에 갇혀 있었다. 파콰드가 공주 구조대를 선발할 때, 때마침 등장하는 슈렉! 여기서 파콰드의 다른 기사들보다 월등히 뛰어난 위력을 선보이는 슈렉. 조용히 홀로 살기를 원하는 슈렉에게 파콰드는 공주를 구출해오면 그의 늪지대를 예전처럼 조용하게 만들어 줄 것을 약속한다. 불을 뿜는 무시무시한 괴력의 괴물로부터 공주를 구하기 위해 길을 떠나는 슈렉에게 길동무는 오직 말 많은 당나귀 뿐이었는데... 홀로 있기를 좋아하는 슈렉과 수다쟁이 당나귀는 과연 힘을 합쳐 익룡을 물리치고, 피오나 공주를 구해올 수 있을까? 대답은 물론 Yes. 그럼 어떻게? 사람들의 상상을 깨는 기상천외함으로...

더보기
1,078,886관객개봉 2001.07.06제작년도 200190전체관람가애니메이션,판타지미국
초록색 괴물 슈렉, 세상의 온갖 재미가 사람을 끌어당긴다!

어릴 때 재미있게 본 모든 동화속 주인공들의 특별출연! 아무도 가지 않는 깊은 산속 늪에 슈렉(마이크 마이어스)이란 이름의 무뚝뚝하고 못생긴 괴물이 행복하게 살고 있다. 슈렉의 취미는 진흙목욕, 특기는 방귀(?)로 물고기 잡기로 남들과 떨어져 홀로 살기를 좋아한다. 그러던 어느날 평화스럽던 그의 늪에 동화 속 캐릭터들이 몰려들기 시작한다. 외부의 간섭을 받지 않고 혼자 사는 것을 즐기는 슈렉에게 성가신 일이 생긴 것이다. 그 이유를 알고보니 심술궂은 파콰드 영주(존 리스고우)가 동화 속 주인공들을 모두 그의 영지로부터 쫓아냈기 때문이었다. 슈렉은 파콰드와 담판을 짓기 위해 말 많은 당나귀(에디 머피)와 길을 떠나게 되는데... 한편 왕이 되고 싶은 영주 파콰드는 어여쁜 피요나 공주(카메론 디아즈)와 결혼하여 왕이 되려고 한다. 그러나 공주는 불을 내뿜는 익룡이 지키는 성에 갇혀 있었다. 파콰드가 공주 구조대를 선발할 때, 때마침 등장하는 슈렉! 여기서 파콰드의 다른 기사들보다 월등히 뛰어난 위력을 선보이는 슈렉. 조용히 홀로 살기를 원하는 슈렉에게 파콰드는 공주를 구출해오면 그의 늪지대를 예전처럼 조용하게 만들어 줄 것을 약속한다. 불을 뿜는 무시무시한 괴력의 괴물로부터 공주를 구하기 위해 길을 떠나는 슈렉에게 길동무는 오직 말 많은 당나귀 뿐이었는데... 홀로 있기를 좋아하는 슈렉과 수다쟁이 당나귀는 과연 힘을 합쳐 익룡을 물리치고, 피오나 공주를 구해올 수 있을까? 대답은 물론 Yes. 그럼 어떻게? 사람들의 상상을 깨는 기상천외함으로...

더보기
평점 · 리뷰0
5.81
/ 10
  • 8.89
    네이버
    7.8
    IMDb
    84
    Metacritic
    88
    Rotten Tomatoes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