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티칼 리미트

Vertical Limit

890,785관객
개봉 2001.01.13 ㅣ 제작년도 2000 ㅣ 123분 ㅣ 12세이상관람가 ㅣ 어드벤처 ㅣ -
K2, 그곳에 오르면 지상의 모든 호흡이 멈춘다!

살아 숨쉬는 최악의 생명체 K2 그곳에서 내려오는 가장 쉬운 길은... 죽어서 내려오는 것!
세계 최고의 산악인 로이스는 어느날 아들 피터(크리스 오도넬 분)와 딸 애니(로빈 튜니 분), 그리고 자신의 대원들과 함께 암벽 등반을 즐긴다. 깎아지른 절벽에서 정상을 향한 모험을 즐기던 이들은 함께 죽을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피터는 애니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아버지의 요구대로 아버지의 로프를 끊고 둘만 구사일생으로 살아난다. 하지만 여동생 애니는 아버지를 죽게 만든 오빠 피터를 용서할 수 없다. 3년 후... 부유한 사업가인 엘리엇(빌 팩스턴 분)은 자신의 항공사의 이벤트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어렵다는 등반코스인 K2등정을 계획한다. 사고 이후로 산을 버린 채 은둔한 사진작가로 살고 있는 피터는 다큐멘터리 방송팀으로 등반대에 합류하게 된 애니와 만나게 된다. 껄끄러운 남매의 상봉도 잠시, 애니는 등정을 만류하는 피터를 차갑게 외면한다. 정복 날짜를 정하고 등반하는 무모한 일정을 비난하는 산악 전문가 몽고메리 윅(스콧 글랜 분)은 일행을 비난하지만 계획대로 다음날 등반은 시작된다. 그리고 오랜만에 나타난 먹이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K2는 평온한 모습으로 이들을 맞이하지만, 이?별?산의 분노는 시작되는데... 버티칼 리미트(Vertical Limit)는 생명체가 살 수 없는 수직한계점을 뜻한다.
♣ 버티칼 리미트 공식 홈페이지 ♣ http://www.vlimit.co.kr/ ♣ 버티칼 리미트 외국 홈페이지 ♣ http://www.spe.sony.com/movies/verticallimit/

더보기
890,785관객개봉 2001.01.13제작년도 200012312세이상관람가어드벤처-
K2, 그곳에 오르면 지상의 모든 호흡이 멈춘다!

살아 숨쉬는 최악의 생명체 K2 그곳에서 내려오는 가장 쉬운 길은... 죽어서 내려오는 것!
세계 최고의 산악인 로이스는 어느날 아들 피터(크리스 오도넬 분)와 딸 애니(로빈 튜니 분), 그리고 자신의 대원들과 함께 암벽 등반을 즐긴다. 깎아지른 절벽에서 정상을 향한 모험을 즐기던 이들은 함께 죽을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이러한 상황속에서 피터는 애니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아버지의 요구대로 아버지의 로프를 끊고 둘만 구사일생으로 살아난다. 하지만 여동생 애니는 아버지를 죽게 만든 오빠 피터를 용서할 수 없다. 3년 후... 부유한 사업가인 엘리엇(빌 팩스턴 분)은 자신의 항공사의 이벤트를 위해 세계에서 가장 어렵다는 등반코스인 K2등정을 계획한다. 사고 이후로 산을 버린 채 은둔한 사진작가로 살고 있는 피터는 다큐멘터리 방송팀으로 등반대에 합류하게 된 애니와 만나게 된다. 껄끄러운 남매의 상봉도 잠시, 애니는 등정을 만류하는 피터를 차갑게 외면한다. 정복 날짜를 정하고 등반하는 무모한 일정을 비난하는 산악 전문가 몽고메리 윅(스콧 글랜 분)은 일행을 비난하지만 계획대로 다음날 등반은 시작된다. 그리고 오랜만에 나타난 먹이를 놓치지 않으려는 듯 K2는 평온한 모습으로 이들을 맞이하지만, 이?별?산의 분노는 시작되는데... 버티칼 리미트(Vertical Limit)는 생명체가 살 수 없는 수직한계점을 뜻한다.
♣ 버티칼 리미트 공식 홈페이지 ♣ http://www.vlimit.co.kr/ ♣ 버티칼 리미트 외국 홈페이지 ♣ http://www.spe.sony.com/movies/verticallimit/

더보기
평점 · 리뷰0
7.14
/ 10
  • 8.06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