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레날린 드라이브

アドレナリンドライブ

개봉 2001.06.16 ㅣ 제작년도 1999 ㅣ 110분 ㅣ 12세이상관람가 ㅣ 코미디 ㅣ -
웃음의 무한 질주!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연애폭주활극

만약 당신의 차가 야쿠자의 차를 들이박는다면... 매사에 무기력하고 소심한 스즈키는 어느날 오후, 자신이 근무하는 렌트카 회사의 점장과 함께 한적한 길을 달리다 그만 야쿠자의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다. 사고차의 주인은 야쿠자인 쿠로이와. 나몰라라 하는 점장를 두고 잔뜩 주눅든 스즈키는 고압적인 야쿠자 쿠로이와에게 압도되어 야쿠자의 사무실까지 끌려가 엄청난 금액의 배상을 요구받는다. 순간 펑! 하는 굉음과 함께 사무실은 화염에 휩싸인다. 가스가 터진 것이다. 불탄 사무실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야쿠자와 가까스로 살아남은 스즈키. 병원과 기숙사밖에 모르는, 성실하지만 요령없는 간호사 사토 시즈코는 게으름 피우던 다른 간호사들의 간식 부탁을 받고 퇴근도 못한 채 근처 편의점으로 간다. 그곳에서 시즈코는 우연히 야쿠자 사무실의 가스 폭발을 목격한다. 간호사의 본능으로 뛰어 들어간 사고 현장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스즈키와 야쿠자의 검은 돈을 발견한다. 1만엔짜리 현금으로 나뒹구는 2억엔의 돈다발. 스즈키와 시즈코에게 순간적으로 싹트는 유혹! 피묻은 돈다발을 챙겨 사고 현장에서 나온 두사람. 경상을 입은 스즈키는 시즈코가 근무하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경찰서에서 사건 경위를 진술한 뒤 시즈코와 함께 집으로 돌아온다. 두 개의 가방에 돈을 나눠가진 두사람은, 폭발 사고로 몸을 움직이지 못할 만큼 다친 쿠로이와를 두고 안전할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때마침 야쿠자 사무실에 없어 살아남은 야쿠자 부하들의 추적이 시작되고, 자리에서 일어난 쿠로이와가 다시 그들을 찾아오는데... 도주하는 두사람, 뒤쫓는 야쿠자. 쫓고 쫓기는 긴박한 상황 속에 이제 시즈코와 스즈키는 어떻게 할 것인가?

더보기
개봉 2001.06.16제작년도 199911012세이상관람가코미디-
웃음의 무한 질주! 꼬리에 꼬리를 무는 연애폭주활극

만약 당신의 차가 야쿠자의 차를 들이박는다면... 매사에 무기력하고 소심한 스즈키는 어느날 오후, 자신이 근무하는 렌트카 회사의 점장과 함께 한적한 길을 달리다 그만 야쿠자의 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다. 사고차의 주인은 야쿠자인 쿠로이와. 나몰라라 하는 점장를 두고 잔뜩 주눅든 스즈키는 고압적인 야쿠자 쿠로이와에게 압도되어 야쿠자의 사무실까지 끌려가 엄청난 금액의 배상을 요구받는다. 순간 펑! 하는 굉음과 함께 사무실은 화염에 휩싸인다. 가스가 터진 것이다. 불탄 사무실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야쿠자와 가까스로 살아남은 스즈키. 병원과 기숙사밖에 모르는, 성실하지만 요령없는 간호사 사토 시즈코는 게으름 피우던 다른 간호사들의 간식 부탁을 받고 퇴근도 못한 채 근처 편의점으로 간다. 그곳에서 시즈코는 우연히 야쿠자 사무실의 가스 폭발을 목격한다. 간호사의 본능으로 뛰어 들어간 사고 현장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스즈키와 야쿠자의 검은 돈을 발견한다. 1만엔짜리 현금으로 나뒹구는 2억엔의 돈다발. 스즈키와 시즈코에게 순간적으로 싹트는 유혹! 피묻은 돈다발을 챙겨 사고 현장에서 나온 두사람. 경상을 입은 스즈키는 시즈코가 근무하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경찰서에서 사건 경위를 진술한 뒤 시즈코와 함께 집으로 돌아온다. 두 개의 가방에 돈을 나눠가진 두사람은, 폭발 사고로 몸을 움직이지 못할 만큼 다친 쿠로이와를 두고 안전할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때마침 야쿠자 사무실에 없어 살아남은 야쿠자 부하들의 추적이 시작되고, 자리에서 일어난 쿠로이와가 다시 그들을 찾아오는데... 도주하는 두사람, 뒤쫓는 야쿠자. 쫓고 쫓기는 긴박한 상황 속에 이제 시즈코와 스즈키는 어떻게 할 것인가?

더보기
평점 · 리뷰0
6.00
/ 10
  • 7.08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2안길 36 3층 ㈜미디어윤슬
대표전화 02-2039-2293 | 팩스 02-2039-2925
제호 맥스무비닷컴 | 등록번호 서울 아02730 | 등록일 2013년 7월11일
발행·편집인 윤여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해리
Copyright ⓒ MediaYunseul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