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너츠 송

The Sweetest Thing

169,001관객
개봉 2002.08.23 ㅣ 제작년도 2002 ㅣ 88분 ㅣ 청소년 관람불가 ㅣ 로맨스,에로틱,코미디 ㅣ 미국
뭔가 특별한 그녀... 드디어 그녀가 천적을 만났다!

그녀의 이름은 크리스티나, 남들은 그녀가 뭔가 특별한 것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녀의 밤은 낮보다 화려했으니. 살짝 눈빛만 보내도 떡밥에 고기떼 몰리듯 몰려든 남자들이 그녀에게 간택되기 위한 처절한 노력을 시작한다. 하지만 그녀의 철칙 앞에 여럿 쓰러진다. 그녀의 철칙이란 것은 남자는 한번 마시면 휴지통으로 직행하는 자판기 종이컵 같은 존재라고나 할까. 그런 그녀가 무수리들을 거느리고 밤의 열기 속으로 빠져들기 시작한다. 그녀의 친구 제인도 청순가련형 스타일을 무기로 작업을 시작하지만 쉽지가 않다. 그래서 밤을 쓸어버릴 여왕 크리스티나가 대타로 나서는데. 사냥감을 발견한 그녀는 날쎈 표범처럼 놈의 엉덩이를 찌른다. 엉덩이를 찔렀네, 안찔렀네 한참 실갱이 중 이미 친구 제인은 딴 남자와 눈이 맞아 플로어를 누빈다. 어처구니 없는 크리스티나. 그런데 이 녀석을 다시 보니 꽤 쓸만하다. 적당한 근육에다가 섹시한 미소에다가 빵빵한 엉덩이까지 더군다나 녀석에게는 뭔가 다른 것이 느껴진다. 하지만 순식간에 나타난 고주망태는 녀석을 끌고 가버린다. 고주망태 형의 총각파티를 위해 끌려 나가는 녀석의 이름은 바로 피터. 피터와 아쉽게 헤어진 크리스티나는 왠지 초조해진다. 밤새 전화통을 붙들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전긍긍하던 그녀는 꿈을 꾼다. 그리고 결심한다. 자신의 꿈을 반드시 실현시키겠노라고. 이제 크리스티나는 친구들을 끌고 피터 형의 결혼식장으로 달려간다. 과연 피터는 뭔가 특별한 남자일까? 그리고 크리스티나의 꿈은 끝내 이루어질 것인가?

더보기
169,001관객개봉 2002.08.23제작년도 200288청소년 관람불가로맨스,에로틱,코미디미국
뭔가 특별한 그녀... 드디어 그녀가 천적을 만났다!

그녀의 이름은 크리스티나, 남들은 그녀가 뭔가 특별한 것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녀의 밤은 낮보다 화려했으니. 살짝 눈빛만 보내도 떡밥에 고기떼 몰리듯 몰려든 남자들이 그녀에게 간택되기 위한 처절한 노력을 시작한다. 하지만 그녀의 철칙 앞에 여럿 쓰러진다. 그녀의 철칙이란 것은 남자는 한번 마시면 휴지통으로 직행하는 자판기 종이컵 같은 존재라고나 할까. 그런 그녀가 무수리들을 거느리고 밤의 열기 속으로 빠져들기 시작한다. 그녀의 친구 제인도 청순가련형 스타일을 무기로 작업을 시작하지만 쉽지가 않다. 그래서 밤을 쓸어버릴 여왕 크리스티나가 대타로 나서는데. 사냥감을 발견한 그녀는 날쎈 표범처럼 놈의 엉덩이를 찌른다. 엉덩이를 찔렀네, 안찔렀네 한참 실갱이 중 이미 친구 제인은 딴 남자와 눈이 맞아 플로어를 누빈다. 어처구니 없는 크리스티나. 그런데 이 녀석을 다시 보니 꽤 쓸만하다. 적당한 근육에다가 섹시한 미소에다가 빵빵한 엉덩이까지 더군다나 녀석에게는 뭔가 다른 것이 느껴진다. 하지만 순식간에 나타난 고주망태는 녀석을 끌고 가버린다. 고주망태 형의 총각파티를 위해 끌려 나가는 녀석의 이름은 바로 피터. 피터와 아쉽게 헤어진 크리스티나는 왠지 초조해진다. 밤새 전화통을 붙들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전긍긍하던 그녀는 꿈을 꾼다. 그리고 결심한다. 자신의 꿈을 반드시 실현시키겠노라고. 이제 크리스티나는 친구들을 끌고 피터 형의 결혼식장으로 달려간다. 과연 피터는 뭔가 특별한 남자일까? 그리고 크리스티나의 꿈은 끝내 이루어질 것인가?

더보기
평점 · 리뷰0
5.92
/ 10
  • 6.22
    네이버
    5.2
    IMDb
    32
    Metacritic
    27
    Rotten Tomatoes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