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명의 여인들

8 Women

17,951관객
개봉 2004.02.27 ㅣ 105분 ㅣ 15세이상관람가 ㅣ 미스터리,코미디 ㅣ 프랑스
눈 내리는 겨울밤, 그 남자의 방에 여덟 명의 여자들이 다녀갔다.

제 이름은 카트린느에요. 동화 속에나 나올 법한 예쁜 우리집의 막내딸이죠. 유일한 남자인 아빠를 빼고는 모두가 여자랍니다. 오리지날 가족은 엄마 게비와 하나밖에 없는 언니 스종. 샤넬은 우리집 일을 도와주는 가정부이고, 하녀 루이즈는 아버지 소개로 들어와 얼마 전부터 함께 살게 됐어요. 외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신 후 외할머니와 이모 오귀스틴도 같은 집에 살아요. 아빠 이름은 마르셀이고, 여동생이 하나 있는데 피에르트에요. 저희랑 사이가 안 좋아서 자주 못 놀러와요. 근데 요즘 아빠가 우울해 보여요. 아마 사업이 잘 안 되는가봐요. 스위트홈같은 우리집! 재밌는 성탄절 얘기 하나 해드릴께요. 여느 겨울때처럼 그날도 눈이 많이 내렸어요. 성탄절 아침이었죠. 스종이 온 것도 모른 채 늦잠을 자다가 거실로 내려왔어요. 성탄절 방학을 맞아 집에 놀러온 언니와 식구들이 모여서 함께 얘기하고 있는데 갑자기 아빠 방에서 하녀 루이즈의 비명소리가 들렸어요. 놀라서 들어가 확인해보니 아빠가 등에 칼이 꽂힌 채 죽어있는 거에요. 우린 경찰을 부르기로 했죠. 근데 전화선은 끊어지고, 자동차는 시동이 걸리지 않고, 쌓인 눈 때문에 나가지도 못하고 우린 꼼짝 없이 집안에 갇혀야 했죠. 그런데 갑자기 고모 피에르트가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아빠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우리 앞에 나타났어요. 도대체 지난 밤 혹은 오늘 아침까지 우리 아빠 방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하녀 루이즈는 밤새도록 개가 짖지 않았다는데. 그럼 낯선 사람이 우리집을 다녀간 건 아닐텐데. 마지막으로 전화를 쓴 사람은 누구일까요? 자동차 엔진은 또 누가 고장낸 것일까요? 범인은 아직도 우리 집에 숨어있는 것 같은데. 아님 정말 우리 중에 한 사람이...?

더보기
17,951관객개봉 2004.02.2710515세이상관람가미스터리,코미디프랑스
눈 내리는 겨울밤, 그 남자의 방에 여덟 명의 여자들이 다녀갔다.

제 이름은 카트린느에요. 동화 속에나 나올 법한 예쁜 우리집의 막내딸이죠. 유일한 남자인 아빠를 빼고는 모두가 여자랍니다. 오리지날 가족은 엄마 게비와 하나밖에 없는 언니 스종. 샤넬은 우리집 일을 도와주는 가정부이고, 하녀 루이즈는 아버지 소개로 들어와 얼마 전부터 함께 살게 됐어요. 외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신 후 외할머니와 이모 오귀스틴도 같은 집에 살아요. 아빠 이름은 마르셀이고, 여동생이 하나 있는데 피에르트에요. 저희랑 사이가 안 좋아서 자주 못 놀러와요. 근데 요즘 아빠가 우울해 보여요. 아마 사업이 잘 안 되는가봐요. 스위트홈같은 우리집! 재밌는 성탄절 얘기 하나 해드릴께요. 여느 겨울때처럼 그날도 눈이 많이 내렸어요. 성탄절 아침이었죠. 스종이 온 것도 모른 채 늦잠을 자다가 거실로 내려왔어요. 성탄절 방학을 맞아 집에 놀러온 언니와 식구들이 모여서 함께 얘기하고 있는데 갑자기 아빠 방에서 하녀 루이즈의 비명소리가 들렸어요. 놀라서 들어가 확인해보니 아빠가 등에 칼이 꽂힌 채 죽어있는 거에요. 우린 경찰을 부르기로 했죠. 근데 전화선은 끊어지고, 자동차는 시동이 걸리지 않고, 쌓인 눈 때문에 나가지도 못하고 우린 꼼짝 없이 집안에 갇혀야 했죠. 그런데 갑자기 고모 피에르트가 누군가의 전화를 받고 아빠가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우리 앞에 나타났어요. 도대체 지난 밤 혹은 오늘 아침까지 우리 아빠 방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하녀 루이즈는 밤새도록 개가 짖지 않았다는데. 그럼 낯선 사람이 우리집을 다녀간 건 아닐텐데. 마지막으로 전화를 쓴 사람은 누구일까요? 자동차 엔진은 또 누가 고장낸 것일까요? 범인은 아직도 우리 집에 숨어있는 것 같은데. 아님 정말 우리 중에 한 사람이...?

더보기
평점 · 리뷰0
7.85
/ 10
  • 8.02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