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2004.02.05 ㅣ 제작년도 2004 ㅣ 145분 ㅣ 15세이상관람가 ㅣ 드라마,전쟁 ㅣ 한국
1950년 전쟁의 소용돌이 속, 그곳에 형제가 있었다.

1950년 6월... 서울 종로거리에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며 열심히 살아가는 ‘진태’(장동건)는, 힘든 생활 중에도 약혼녀 ‘영신’(이은주)과의 결혼과,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동생 ‘진석’(원빈)의 대학진학을 위해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행복하기만 하다. 6월의 어느 날,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났다는 호외가 배포되면서 평화롭기만 하던 서울은 순식간에 싸이렌 소리와 폭발음, 비명 소리로 가득 찬다. 수많은 사람들과 함께 갑작스럽게 피난길에 오르게 된 ‘진태’와 ‘영신’의 가족. 그러나 피난열차를 타기 위해 도착한 대구역사에서 ‘진태’와 ‘진석’은 군인들에 의해 강제 징집되고 군용열차에 몸을 싣는다. 평온한 일상에서 생사가 오가는 전쟁터로 내 몰린 ‘진태’와 ‘진석’은 훈련받을 시간조차 없이 국군 최후의 보루인 낙동강 방어선으로 실전 투입 되고, 동생과 같은 소대에 배치된 ‘진태’는 동생의 징집해제를 위해 대대장을 만난다. 대대장과의 면담을 통해 동생의 제대를 위해 자신이 해야 할 최선의 것이 무엇인지 느끼게 된 ‘진태’는 그 무엇보다 동생의 생존을 위해 총을 들며 영웅이 되기를 자처하는데.. ‘진태’의 혁혁한 전과로 낙동강 방어선을 지키는데 성공한 국군은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했다는 소식을 듣고 드디어 북진을 시작한다. 애국 이념도 민주 사상도 없이 오직, 동생의 생존을 위한다는 이유 하나로 전쟁영웅이 되어가고 있는 ‘진태’와, 자신을 위해서라면 어떤 무서운 일도 마다하지 않는 형이 원망스러운 동생 ‘진석’.. 수많은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며 평양으로 향하는 이들의 앞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운명의 덫이 기다리고 있었다.

더보기
11,746,135관객개봉 2004.02.05제작년도 200414515세이상관람가드라마,전쟁한국
1950년 전쟁의 소용돌이 속, 그곳에 형제가 있었다.

1950년 6월... 서울 종로거리에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며 열심히 살아가는 ‘진태’(장동건)는, 힘든 생활 중에도 약혼녀 ‘영신’(이은주)과의 결혼과,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동생 ‘진석’(원빈)의 대학진학을 위해 살아가는 하루하루가 행복하기만 하다. 6월의 어느 날,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났다는 호외가 배포되면서 평화롭기만 하던 서울은 순식간에 싸이렌 소리와 폭발음, 비명 소리로 가득 찬다. 수많은 사람들과 함께 갑작스럽게 피난길에 오르게 된 ‘진태’와 ‘영신’의 가족. 그러나 피난열차를 타기 위해 도착한 대구역사에서 ‘진태’와 ‘진석’은 군인들에 의해 강제 징집되고 군용열차에 몸을 싣는다. 평온한 일상에서 생사가 오가는 전쟁터로 내 몰린 ‘진태’와 ‘진석’은 훈련받을 시간조차 없이 국군 최후의 보루인 낙동강 방어선으로 실전 투입 되고, 동생과 같은 소대에 배치된 ‘진태’는 동생의 징집해제를 위해 대대장을 만난다. 대대장과의 면담을 통해 동생의 제대를 위해 자신이 해야 할 최선의 것이 무엇인지 느끼게 된 ‘진태’는 그 무엇보다 동생의 생존을 위해 총을 들며 영웅이 되기를 자처하는데.. ‘진태’의 혁혁한 전과로 낙동강 방어선을 지키는데 성공한 국군은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했다는 소식을 듣고 드디어 북진을 시작한다. 애국 이념도 민주 사상도 없이 오직, 동생의 생존을 위한다는 이유 하나로 전쟁영웅이 되어가고 있는 ‘진태’와, 자신을 위해서라면 어떤 무서운 일도 마다하지 않는 형이 원망스러운 동생 ‘진석’.. 수많은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며 평양으로 향하는 이들의 앞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운명의 덫이 기다리고 있었다.

더보기
평점 · 리뷰0
9.09
/ 10
  • 8.1
    IMDb
    64
    Metacritic
    80
    Rotten Tomatoes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