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봉 미정 ㅣ 제작년도 1955 ㅣ 115분 ㅣ 15세이상관람가 ㅣ 드라마 ㅣ 미국

1917년, 캘리포니아 사리나스에서 농장을 경영하는 아담 트라스크(레이몬드 메세이 분)는 두 아이들이 있다. 작은 아들 아론(리차드 타바로스 분)은 모범 청년이었지만 첫째 칼(제임스 딘 분)은 성격이 거칠고 언제나 불만에 찬 눈초리이다. 아담의 아내 케이트(조 반 프리트 분)는 남편과 자식을 버리고 집을 나간다. 그는 아내는 죽었다고 생각하면서 살고 있고 그의 아들들 역시 어머니는 돌아가신 걸로 알고 있다. 아담은 칼을 그런 부도덕한 아내의 피가 흐른다고 믿어 미워했으며 신앙심이 두텁고 공부를 잘하는 아론은 신뢰하고 사랑했다. 칼은 그런 아버지에게 반항하며 어머니가 빠의 마담으로 있다는 도박장 얘기를 듣고 어느날 기차에 무임승차하여 몬트레이로 가 어머니를 만난다. 그러나 칼은 생모에게 그리움과 동시에 그녀의 부도덕한 생활에 혐오감을 느낀다. 한편 양배추에 어름을 재어 뉴욕으로 보내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한 아담은 양배추를 실은 열차가 사고를 일으키는 바람에 어름이 녹아서 양배추는 모두 썩어버리고 모든 것을 날려버린다. 무일푼인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었던 칼은 곧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는 예측을 하고 어머니에게 5천 달러를 얻어 그 돈으로 콩을 매점한다. 칼은 동생과 동생의 애인인 애브라(줄리 해리스 분)와 유원지에서 우연히 만나지만 아론이 칼과 애브라 사이를 질투하여 싸우게 되고 이를 본 애브라는 아론보다 인간적인 따스함을 지닌 칼에게 서서히 마음이 이끌린다. 그런데 아론이 아담의 생일날 둘 사이의 약혼을 발표하여 이를 부친의 생일 선물로 바치고 아담도 기뻐한다. 반면 칼은 콩을 팔아서 번 돈 오천달러를 아버지에게 드리지만 전쟁을 이용해 번 돈이라고 도리어 심한 꾸중만 듣는다. 칼은 참지 못하고 동생 아론을 데리고 어머니 케이트가 있는 곳으로 가는데...

더보기
9,891관객개봉 미정제작년도 195511515세이상관람가드라마미국

1917년, 캘리포니아 사리나스에서 농장을 경영하는 아담 트라스크(레이몬드 메세이 분)는 두 아이들이 있다. 작은 아들 아론(리차드 타바로스 분)은 모범 청년이었지만 첫째 칼(제임스 딘 분)은 성격이 거칠고 언제나 불만에 찬 눈초리이다. 아담의 아내 케이트(조 반 프리트 분)는 남편과 자식을 버리고 집을 나간다. 그는 아내는 죽었다고 생각하면서 살고 있고 그의 아들들 역시 어머니는 돌아가신 걸로 알고 있다. 아담은 칼을 그런 부도덕한 아내의 피가 흐른다고 믿어 미워했으며 신앙심이 두텁고 공부를 잘하는 아론은 신뢰하고 사랑했다. 칼은 그런 아버지에게 반항하며 어머니가 빠의 마담으로 있다는 도박장 얘기를 듣고 어느날 기차에 무임승차하여 몬트레이로 가 어머니를 만난다. 그러나 칼은 생모에게 그리움과 동시에 그녀의 부도덕한 생활에 혐오감을 느낀다. 한편 양배추에 어름을 재어 뉴욕으로 보내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한 아담은 양배추를 실은 열차가 사고를 일으키는 바람에 어름이 녹아서 양배추는 모두 썩어버리고 모든 것을 날려버린다. 무일푼인 아버지를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었던 칼은 곧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는 예측을 하고 어머니에게 5천 달러를 얻어 그 돈으로 콩을 매점한다. 칼은 동생과 동생의 애인인 애브라(줄리 해리스 분)와 유원지에서 우연히 만나지만 아론이 칼과 애브라 사이를 질투하여 싸우게 되고 이를 본 애브라는 아론보다 인간적인 따스함을 지닌 칼에게 서서히 마음이 이끌린다. 그런데 아론이 아담의 생일날 둘 사이의 약혼을 발표하여 이를 부친의 생일 선물로 바치고 아담도 기뻐한다. 반면 칼은 콩을 팔아서 번 돈 오천달러를 아버지에게 드리지만 전쟁을 이용해 번 돈이라고 도리어 심한 꾸중만 듣는다. 칼은 참지 못하고 동생 아론을 데리고 어머니 케이트가 있는 곳으로 가는데...

더보기
평점 · 리뷰0
6.50
/ 10
  • 8.66
    네이버
    7.9
    IMDb
    72
    Metacritic
    84
    Rotten Tomatoes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