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마리와 나

4,162관객
개봉 2008.06.12 ㅣ 110분 ㅣ 청소년 관람불가 ㅣ 드라마 ㅣ 한국
마리화나면 다 되는, 전설의 철부지 록스타 아버지
너무 일찍 철든 바른생활 록커 아들
그리고 갑자기 나타난 18세 애엄마 마리…
정말 행복하게 살고 싶었던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왕년에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전설의 록가수 ‘태수’(김상중 분)는 아들 건성(김흥수 분)의 집에 아무렇지 않은 모습으로 15년만에 찾아 온다. 아들 이름마저, 건성이라고 지을 만큼 인생 자체를 대충 사는 것이 삶의 철학인 태수는 책임감 있고, 희생적인 기존의 아버지상과는 거리가 멀다. 한편, 아들 건성은 아버지처럼 되지 않기 위해, 음악도, 공부도 계획대로 차근차근 준비하는 바른 생활 사나이로, 하나부터 열까지 아버지인 태수가 맘에 들지 않는다. 사사건건 부딪치고, 티격태격 말싸움에 15년 동안 쌓여온 애정과 애증이 섞여 있는 이 둘 사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건성의 집에 갓난쟁이를 데리고 ‘마리’(유인영 분)가 찾아온다. 길가다 잠시 도와준 것 뿐인데, 밑도 끝도 없이 갈 곳이 없다며 빌붙는 마리를 거절 할 수 없는 건성은 마리가 데리고 온 갓난아기 때문에, 태수에게 오해를 받는다. 하지만 태수는 건성과는 달리, 마리와 갓난쟁이를 반기며, 이름까지 지어주는 정성까지 보여주고, 마치 자신의 자식인양 돌본다. 잠시동안이나마, 가족이 생긴듯한 이들의 묘한 관계는 점점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드는데….

더보기
4,162관객개봉 2008.06.12110청소년 관람불가드라마한국
마리화나면 다 되는, 전설의 철부지 록스타 아버지
너무 일찍 철든 바른생활 록커 아들
그리고 갑자기 나타난 18세 애엄마 마리…
정말 행복하게 살고 싶었던 그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왕년에 가요계를 주름잡았던 전설의 록가수 ‘태수’(김상중 분)는 아들 건성(김흥수 분)의 집에 아무렇지 않은 모습으로 15년만에 찾아 온다. 아들 이름마저, 건성이라고 지을 만큼 인생 자체를 대충 사는 것이 삶의 철학인 태수는 책임감 있고, 희생적인 기존의 아버지상과는 거리가 멀다. 한편, 아들 건성은 아버지처럼 되지 않기 위해, 음악도, 공부도 계획대로 차근차근 준비하는 바른 생활 사나이로, 하나부터 열까지 아버지인 태수가 맘에 들지 않는다. 사사건건 부딪치고, 티격태격 말싸움에 15년 동안 쌓여온 애정과 애증이 섞여 있는 이 둘 사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건성의 집에 갓난쟁이를 데리고 ‘마리’(유인영 분)가 찾아온다. 길가다 잠시 도와준 것 뿐인데, 밑도 끝도 없이 갈 곳이 없다며 빌붙는 마리를 거절 할 수 없는 건성은 마리가 데리고 온 갓난아기 때문에, 태수에게 오해를 받는다. 하지만 태수는 건성과는 달리, 마리와 갓난쟁이를 반기며, 이름까지 지어주는 정성까지 보여주고, 마치 자신의 자식인양 돌본다. 잠시동안이나마, 가족이 생긴듯한 이들의 묘한 관계는 점점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드는데….

더보기
평점 · 리뷰0
6.5
/ 10
  • 8.37
    네이버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제작진
  • 제작사이이필름
  • 공동제공㈜뮤직엔필름컴퍼니
  • 배급사CJ 엔터테인먼트㈜
  • 제공CJ 엔터테인먼트㈜
  • 공동제공㈜인터렉티브미디어믹스
  • 공동제공㈜키이스트
  • 공동투자조성우
  • 공동투자이진상
  • 제작투자김주성
  • 프로듀서이춘영
  • 각색정혜은
  • 조명김순화
  • 동시녹음이상욱
  • 의상조상경
  • 분장이은미
  • 캐스팅홍석호
  • 시각효과EON Digital Films
  • 특수효과김병기
  • 무술권승구
  • 조감독마창영
  • 스크립터황희성
  • 세트오인호
  • 예고편최영종
  • 홍보/마케팅래핑보아
  • 온라인 마케팅웹스프레드
포토 35
로그인 후 확인 가능합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