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난 용감해질 거야

개봉 미정 ㅣ 제작년도 2009 ㅣ 90분 ㅣ 옴니버스 ㅣ 한국

터미널 (연출 : 장건재) 약속시간에 도착한 미정은 자신을 데리러 오기로 한 사람을 기다린다. 하지만 아무도 연락이 되지 않는다. 미정은 불편한 몸을 이끌고 걸어간다. 228 (연출 : 임철민) 고시원에 살고있는 나의 옆 방으로 어느날 조선족 여성이 이사를 온다. 코리안 드림을 꿈꿨던 그녀는 이 곳을 떠났지만, 번호 붙여진 채 남겨진 그녀의 물건들에게서 종종 벽틈 사이로 들리던 그녀의 노랫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배우인터뷰 (연출 : 김성철) 사무실, 병원, 술집, 각 공간에서 진행되는 세 배우의 리얼 인터뷰. 살아남아야 한다 (연출 : 이종필) 어려보이지만 성인인 듯 보이는 그녀는 밤거리를 걷고 있다. 돈을 벌기 위해 어떤 일을 하는데, 그 일이란 참 더러운 일이다. 일종의 범죄이기도 한데, 그녀의 속사정을 알게 된다면 결국 그것은 실재가 아니라 비유가 될 테니 비난보다는 연민을 가지게 될 것이다. 돈 앞에 생존과 죽음이 왔다 갔다 하고 있으면 아마도 15년의 시간이 경과되고 누군가가 그녀의 무덤을 찾아온다. 마치 낯도깨비처럼 (가제) (연출 : 기채생) 5월의 광주는 많은 축제로 들썩인다. 그 축제들을 뒤고 하고 한 무리의 청년들이 망월동 묘지에서 각자의 악기로 연주를 한다. 건강 (연출 : 채기) 바다 속으로 들어간 남자는 숨을 참는다. 그는 언제 나올 수 있을까? 빠져 나와서 건강을 찾아야 할 것이다. 집 (연출 : 신수원) 부모가 가출한 채 홀로 살고 있는 중학생 준은 어느 날 눈을 떠보니 지붕과 담벼락이 사라진 집에서 그대로 누워 있었다. 밤새 철거가 되어 사라진 집. 준은 필요한 가재도구와 이불만 챙긴 채 폐허가 된 집을 나온다. 갈 곳이 없는 준은 이리저리 어슬렁거리다가 비가 내리자 공중전화박스 안에 들어간다. 그곳에 아예 살림을 차린 준은 공중전화박스를 마치 자신의 안식처인 것처럼 가꾼다. 신기해하는 사람들이 준의 공중전화박스에 놀러오는 바람에 준은 푼돈을 벌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이 도움을 주었던 경찰이 오더니 공중전화박스는 공공재산이니 당장 나오라고 한다. 준은 아무도 쓰지 않는 곳을 쓰는 게 어떠냐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인다. 2020 농사꾼 (연출 : 최아름) 원래 낚시를 하던 현철은 2010년부터 농사를 짓기 시작한다. 풀 한 포기 없던 자전거 도로가 드디어 푸르른 논밭이 된 2020년. 근데 또다시 포크레인이 쳐들어온다. 봄봄 (가제) (연출 : 정지연) 앞이 안 보이는 소녀가 동네를 산책한다. 방향에만 집중하며 걷고 싶지만 동네에 만연한 봄 기운이 자꾸 기분 좋은 생각이 들게 한다. 노래까지 흥얼거리며 걷다 보니 어느 순간 길을 잃고 당황하게 된다. 그러나 소녀는 서둘러 길을 찾기 보다는 지금 얼굴을 내리쬐는 햇빛을 더 만끽하고 싶다. 엄마가 말했다 (가제) (연출 : 김종찬) 죽은 남편에게서 물려받은 유일한 기술, 구두 닦는 여인. 평소와는 다르게 유난히 장사가 잘 되는 오늘 손님들과 즐겁게 대화한다. 하지만 손님들의 구두가 누군가의 의도에 의해 비슷하게 더럽혀져 있는 것을 알게 되고 조심스럽게 아들의 사진을 숨긴다. 아들과 함께 걸어가는 어머니가 아들에게 말한다. “아무리 어려워도... 그렇게 사는 거 아니야.” 벌거숭이 (감독 : DVOXAC (박종빈, 박재평)) 번쩍, 기억 속에서, 번쩍, 벌거숭이가. 꽃 (연출 : 이진우) 꽃이 말한다. 나는 경기 여주군 점동면 도리섬에서 살고 있는 단양쑥부쟁이입니다. 나는 멸종위기종이라며 환경부가 지정한 보호종입니다. 이곳 남한강변에서 평화롭게 살던 우리 가족에게 큰 일이 났어요. 지금 한창 공사중이거든요. 자갈밭이 없어지면 더 이상 갈 곳이 없는데, 공사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어요. 이제 어떻게 해요. 균형 (연출 : 신이수) 늦은 밤. 사무실. 무슨 잘못이 그리 큰지, 상사에게 심각하게(!) 혼나고 있는 꽃비. 누가 보더라도 안쓰러워 보일 정도다. 그러나 잠시 후, 슬픔의 눈물을 흘리며 사무실을 떠나는 꽃비에게 검은 손 하나가 나타난다. 핑퐁 (연출 : 김민경) 희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많은 발들이 빠르게 움직인다. 여기저기 울려 퍼지는 함성, 아니 고래고래 소리지르며 뛰는 사람들. 휴일 학교주변을 지나가다 축구경기를 구경하던 영민과 준영. 골이 터지는 순간, 영민은 준영에게 등촌동 임대아파트의 전설의 탁구왕 이야기를 들려준다. 용기 낸 자가 얻으리라 (연출 : 장훈) 시놉시스 : 영화를 만드는 양해훈은 옴니버스 프로젝트를 덜컥 맡아버렸다. 과연 단돈 15만원으로 배우와 스탭들에게 손 벌려 기생하지 않으면서 자생력 있는 영화를 찍을 수 있을까?

더보기
개봉 미정제작년도 200990옴니버스한국

터미널 (연출 : 장건재) 약속시간에 도착한 미정은 자신을 데리러 오기로 한 사람을 기다린다. 하지만 아무도 연락이 되지 않는다. 미정은 불편한 몸을 이끌고 걸어간다. 228 (연출 : 임철민) 고시원에 살고있는 나의 옆 방으로 어느날 조선족 여성이 이사를 온다. 코리안 드림을 꿈꿨던 그녀는 이 곳을 떠났지만, 번호 붙여진 채 남겨진 그녀의 물건들에게서 종종 벽틈 사이로 들리던 그녀의 노랫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 배우인터뷰 (연출 : 김성철) 사무실, 병원, 술집, 각 공간에서 진행되는 세 배우의 리얼 인터뷰. 살아남아야 한다 (연출 : 이종필) 어려보이지만 성인인 듯 보이는 그녀는 밤거리를 걷고 있다. 돈을 벌기 위해 어떤 일을 하는데, 그 일이란 참 더러운 일이다. 일종의 범죄이기도 한데, 그녀의 속사정을 알게 된다면 결국 그것은 실재가 아니라 비유가 될 테니 비난보다는 연민을 가지게 될 것이다. 돈 앞에 생존과 죽음이 왔다 갔다 하고 있으면 아마도 15년의 시간이 경과되고 누군가가 그녀의 무덤을 찾아온다. 마치 낯도깨비처럼 (가제) (연출 : 기채생) 5월의 광주는 많은 축제로 들썩인다. 그 축제들을 뒤고 하고 한 무리의 청년들이 망월동 묘지에서 각자의 악기로 연주를 한다. 건강 (연출 : 채기) 바다 속으로 들어간 남자는 숨을 참는다. 그는 언제 나올 수 있을까? 빠져 나와서 건강을 찾아야 할 것이다. 집 (연출 : 신수원) 부모가 가출한 채 홀로 살고 있는 중학생 준은 어느 날 눈을 떠보니 지붕과 담벼락이 사라진 집에서 그대로 누워 있었다. 밤새 철거가 되어 사라진 집. 준은 필요한 가재도구와 이불만 챙긴 채 폐허가 된 집을 나온다. 갈 곳이 없는 준은 이리저리 어슬렁거리다가 비가 내리자 공중전화박스 안에 들어간다. 그곳에 아예 살림을 차린 준은 공중전화박스를 마치 자신의 안식처인 것처럼 가꾼다. 신기해하는 사람들이 준의 공중전화박스에 놀러오는 바람에 준은 푼돈을 벌기도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이 도움을 주었던 경찰이 오더니 공중전화박스는 공공재산이니 당장 나오라고 한다. 준은 아무도 쓰지 않는 곳을 쓰는 게 어떠냐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인다. 2020 농사꾼 (연출 : 최아름) 원래 낚시를 하던 현철은 2010년부터 농사를 짓기 시작한다. 풀 한 포기 없던 자전거 도로가 드디어 푸르른 논밭이 된 2020년. 근데 또다시 포크레인이 쳐들어온다. 봄봄 (가제) (연출 : 정지연) 앞이 안 보이는 소녀가 동네를 산책한다. 방향에만 집중하며 걷고 싶지만 동네에 만연한 봄 기운이 자꾸 기분 좋은 생각이 들게 한다. 노래까지 흥얼거리며 걷다 보니 어느 순간 길을 잃고 당황하게 된다. 그러나 소녀는 서둘러 길을 찾기 보다는 지금 얼굴을 내리쬐는 햇빛을 더 만끽하고 싶다. 엄마가 말했다 (가제) (연출 : 김종찬) 죽은 남편에게서 물려받은 유일한 기술, 구두 닦는 여인. 평소와는 다르게 유난히 장사가 잘 되는 오늘 손님들과 즐겁게 대화한다. 하지만 손님들의 구두가 누군가의 의도에 의해 비슷하게 더럽혀져 있는 것을 알게 되고 조심스럽게 아들의 사진을 숨긴다. 아들과 함께 걸어가는 어머니가 아들에게 말한다. “아무리 어려워도... 그렇게 사는 거 아니야.” 벌거숭이 (감독 : DVOXAC (박종빈, 박재평)) 번쩍, 기억 속에서, 번쩍, 벌거숭이가. 꽃 (연출 : 이진우) 꽃이 말한다. 나는 경기 여주군 점동면 도리섬에서 살고 있는 단양쑥부쟁이입니다. 나는 멸종위기종이라며 환경부가 지정한 보호종입니다. 이곳 남한강변에서 평화롭게 살던 우리 가족에게 큰 일이 났어요. 지금 한창 공사중이거든요. 자갈밭이 없어지면 더 이상 갈 곳이 없는데, 공사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어요. 이제 어떻게 해요. 균형 (연출 : 신이수) 늦은 밤. 사무실. 무슨 잘못이 그리 큰지, 상사에게 심각하게(!) 혼나고 있는 꽃비. 누가 보더라도 안쓰러워 보일 정도다. 그러나 잠시 후, 슬픔의 눈물을 흘리며 사무실을 떠나는 꽃비에게 검은 손 하나가 나타난다. 핑퐁 (연출 : 김민경) 희뿌연 먼지를 일으키며 많은 발들이 빠르게 움직인다. 여기저기 울려 퍼지는 함성, 아니 고래고래 소리지르며 뛰는 사람들. 휴일 학교주변을 지나가다 축구경기를 구경하던 영민과 준영. 골이 터지는 순간, 영민은 준영에게 등촌동 임대아파트의 전설의 탁구왕 이야기를 들려준다. 용기 낸 자가 얻으리라 (연출 : 장훈) 시놉시스 : 영화를 만드는 양해훈은 옴니버스 프로젝트를 덜컥 맡아버렸다. 과연 단돈 15만원으로 배우와 스탭들에게 손 벌려 기생하지 않으면서 자생력 있는 영화를 찍을 수 있을까?

더보기
평점 · 리뷰0
6.00
/ 1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