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짜> 조승우, “혜수 선배와 진한 정사신 있었다”

2006-09-27 18:50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맥스무비=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연기력과 흥행력을 겸비한 배우로 확고히 자리매김한 조승우가 최근 맥스무비와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동훈 감독님이 아니면 <타짜> 속편에 출연할 이유가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동훈 감독이 <범죄의 재구성> 시나리오를 집필하고 있을 때 그를 처음 만난 조승우는 “첫 인상부터 범상치 않았다”며 “신인감독에게서 찾기 힘든 여유로움이 그에게는 있었다”고 말했다.

극중에서 정마담 역할로 열연을 펼친 김혜수와의 베드신에 관한 질문에는 “김혜수 선배님도 그러고 있는데 그 상황에서 남자배우가 부담을 느낄 자격은 없었다"라는 현답을 내놓았다.

이어 그는 “원래 진한 정사신이 있었다”며 “편집 과정에서 빠졌는데 극의 흐름상 잘 빠진 것 같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조승우의 열연이 돋보이는 <타짜>는 맥스무비 예매순위에서 드러나듯이 추석연휴 대목 시즌의 기선을 제압하며 선전을 펼치고 있다.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 maxpress@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