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전국환 하차소감 “촬영도 연기도 참 재밌었다”

2014-03-13 15:39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맥스무비=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배우 전국환이 <기황후> 하차소감을 밝혔다.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원나라 대승상 연철 역으로 활약한 전국환은 극중 죽음을 맞이하며 시청자들에게 작별을 고했다. 연철은 다른 인물과 끊임없이 대립관계를 이어가면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들을 조성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전국환은 지난 9일 일산 MBC 드림센터 세트에서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촬영 후 현장에서는 전국환을 위한 ‘연철 선생님, 고생하셨습니다’라고 새겨진 케이크를 준비해 축하하는 마음을 전했다. 그동안 멋진 연기로 극을 이끌어준 전국환에 감사 인사와 박수갈채가 이어졌다고.

이에 전국환은 “모두에게 정말 고맙다. <기황후> 촬영하면서 고생도 했지만 연철을 연기하며 촬영도 연기도 참 재밌었다.”며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드리고 <기황후> 마지막까지 지켜봐 달라.”고 짧은 하차소감을 전했다.

지난 11일(화) 방송된 <기황후> 37회에서는 연철이 타환(지창욱)과의 결투에서 패하고 죄인으로 잡혀 최후를 맞이하는 내용이 그려졌다. 연철은 위압감 넘치는 모습으로 타환과 황태후(김서형), 백안(김영호)에게 승냥(하지원)을 멀리하라는 말을 남기고 처형을 당한 후, 차마 감지 못한 눈에서 눈물을 흘리며 마지막까지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드라마 관계자는 “전국환 선생님이었기에 ‘연철’이라는 캐릭터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이제 ‘연철’의 눈빛과 표정을 볼 수 없어 아쉽지만, <기황후>에서 멋진 연기로 드라마를 이끌어주신 선생님께 감사드린다.”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MBC

맥스무비취재팀 기자 / maxpress@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