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수라>를 살려낸 황정민

2016-09-23 14:49 디지털콘텐츠팀 기자

[맥스무비= 디지털콘텐츠팀 기자] 이 영화의 제목이 <아수라>가 되기까지 나름의 우여곡절이 있었다. <아수라>를 살려낸 주인공은 ‘지독하게 나쁜 놈’ 박성배를 연기한 황정민이다.

[video width="1920" height="1080" mp4="http://news.maxmovie.com/wp-content/uploads/2016/09/20160923_phe_m_1000001.mp4" id="265772" src="" poster="" loop="false" autoplay="true" preload="metadata" videopress_guid=""][/video]

“처음 시나리오에 제목을 <반성>이라고 붙였어요. 사나이픽쳐스 한재덕 대표가 뭘 반성하냐고 하더라고요.(웃음) 이런 제목이면 아무도 안 본다고 <지옥>이라고 바꾸라는 거에요.  싫다고 했죠. 제목이 너무 이상하잖아요. 그런데 황정민 씨가 시나리오를 읽고 ‘아수라판이네’한 게 귀에 남더라고요.” 김성수 감독

“시나리오를 보면서 인간갖지 않은 존재들이 서로 인간이랍시고 아귀다툼하는 걸 보면서, ‘야 이건 정말 아수라판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죠.” 배우 황정민

아수라는 굉장히 용맹하고 지혜로운 존재지만, 남을 시기하고, 하루에 세 번씩 전쟁터에 나가 싸우지 않으면 만족을 못하는 전쟁의 신이라 오히려 인간보다 열등한 존재다. 영화 속 인물들이 모두 아수라족이라는 생각에 김성수 감독은 냉큼 <아수라>를 제목으로 선택했다.

 

촬영, 편집 박지은

디지털콘텐츠팀 기자 / maxmedia@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