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의 기대② 팬이라는 원동력

2018-05-16 19:20 디지털콘텐츠팀 기자

[맥스무비= 디지털콘텐츠팀 기자] 바빴던 20대에는 팬들과 시간을 보내지 못해 미안하다는 지현우. 그는 팬들을 13년 ‘지기’라고 부르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팬은 엄청난 원동력입니다. 제가 연기할 때 표현하고 싶었던 그 느낌을 알아주는 분들이죠. 멋 부리지 않아도 조용히 응원해주고 지지해주는 사람들. 내면을 알아봐 주셔서 감동하고 있고 늘 감사해요.”

디지털콘텐츠팀 기자 / maxmedia@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