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 리뷰 | 액션 본질 꿰뚫는 쾌감, 한국판 '300'

2018-09-12 18:46 채소라 기자

[맥스무비= 채소라 기자]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설현, 박병은, 오대환이 출격한 ‘안시성’이 9월 12일(수) 언론에 첫 공개 됐다. ‘안시성’은 안시성 성주 양만춘(조인성)이 40배의 병력 차이를 극복하고 당태종 이세민(박성웅)에 승리한 안시성 전투를 그린 액션 사극 블록버스터다.

‘안시성’은 액션장르의 쾌감을 극대화했다. ‘안시성’을 큰 스크린으로 봐야 할 단 하나의 이유다. 사진 NEW
‘안시성’은 액션장르의 쾌감을 극대화했다. ‘안시성’을 큰 스크린으로 봐야 할 단 하나의 이유다. 사진 NEW

‘안시성’의 장르적 쾌감은 매 장면 최고조다. 오프닝을 장식한 주팔산 전투 신이 규모와 속도감으로 단번에 주의를 사로잡는다. 이후 이어지는 두 번의 공성전과 마지막의 토산 전투는 잭 스나이더 감독의 ‘300’(2007)이나 브래드 피트 주연의 ‘트로이’(2004)를 방불케 한다. 현대적이고 다채로운 촬영기법 덕에 그 역동성이 더 빛난다.

조인성은 특유의 편안한 톤으로 소탈한 양만춘을 재현했다. ‘괜찮아, 사랑이야’(2014, SBS) ‘더 킹’(2017)에서 보여 온 미소나 말투가 장군 양만춘에 스며들었다.

유머도 적재적소에 활용했다. 숨 가쁜 전투 속 분위기를 환기한다. 극중 조인성과 배성우(추수지 역)의 관계는 현대적이고 파격적이다. 장군과 부관의 관계이지만 진지하고 근엄하지 않다. 유머러스하고 편안하다. 그 옆에서 ‘덤 앤 더머’로 활약한 박병은(풍 역)과 오대환(활보 역)의 '브로맨스', 엄태구(파소 역)와 설현(백하)의 멜로 또한 극에 자연스럽게 호흡한다.

관련 기사

http://news.maxmovie.com/383821

http://news.maxmovie.com/382972

http://news.maxmovie.com/383391

http://news.maxmovie.com/383398

채소라 기자 / sssollla@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