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훈의 3년 전, 숨만 쉬어도 치명적인 남자 [맥무 하드털이]

2018-12-03 17:16 성선해 기자

[맥스무비= 성선해 기자] 숨 한 번 들이키는 것만으로 주변 공기를 매혹적으로 만드는 마성의 매력. 주지훈이 가진 놀라운 능력이다. 맥스무비가 3년 전 만난 주지훈의 비하인드 컷을 공개한다.

[metaslider id="389214"]

이날 주지훈은 맥스무비 커버를 장식하기 위해 나타났다. 영화 '간신'의 홍보가 한창이었을 때다. 그가 수많은 디자이너들의 뮤즈였다는 사실은 이제 말하지 않아도 다들 알 테다. 흰 천을 배경으로 의자 하나만 놓았을 뿐인데, 주지훈의 아우라는 카메라를 압도했다. 참으로 길쭉길쭉하고 아름다운 피사체다.

[metaslider id="389225"]

"멋지게 나오려고 각을 잡는 배우는 멋있지도, 섹시하지도 않다." 주지훈이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그는 직접 그 말을 실천 중이다. '신과함께' 시리즈의 해원맥은 까칠하지만, 빈틈이 많다. '공작'의 정무택은 거칠 것이 없어 보이지만, 적당한 선에서 능글댄다. '암수살인'의 강태오가 형사를 어떻게 가지고 놀았는지는 설명하지 않아도 알 것이다. 새로운 세계로 몸을 던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않는 배우, 2018년 충무로 대세 주지훈이다.

http://news.maxmovie.com/130587

성선해 기자 / ssh@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