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이 지구 한 바퀴를 달린 까닭

2019-02-22 13:33 성선해 기자

[맥스무비= 성선해 기자] 스포츠 영웅의 일대기를 담은 '자전차왕 엄복동'이 오는 2월 27일(수) 개봉한다. 일제강점기 조선인들에게 희망을 준 자전거 챔피언 엄복동의 이야기다. 한 청년의 성장기부터 로맨스, 액션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담은 '자전차왕 엄복동'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그 뒤에는 배우들의 투혼이 있다.

자전거왕 정지훈, 지구 한 바퀴를 달리다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자전차왕 엄복동'은 자전차 경주 한일전이 하이라이트다. 엄복동(정지훈)이 민족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계기다. 정지훈은 장면의 리얼리티를 위해 촬영 전 특훈을 받았다. 그는 420m에 달하는 자전차 경기장 트랙을 하루에 20바퀴씩 정주행했다. 촬영 기간 달린 거리만 2만 km다. 훈련 기간까지 합하면 지구 한 바퀴를 훌쩍 넘길 정도로 달리고 또 달렸다.

자전거로 체험한 100년 전, 녹록지 않았던 까닭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익히 알려진 것처럼, 정지훈은 액션에 강한 배우다. 그런 그도 자전차 타기가 쉽지는 않았다. 정지훈은 맥스무비와 인터뷰에서 "지금이야 자전거를 서서 타는 게 어렵지 않지만, 당시에는 모래 바닥에서 자전거를 탔고, 브레이크조차 없었다"라며 "상체와 하체의 힘이 좋아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극 중 그가 소가 잡곡을 빻을 때 쓰는 돌을 돌리는 장면이 등장하는 이유다.

액션왕 강소라, 어떻게 탄생했나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엄복동에게 자전거가 있다면, 강소라와 고창석이 연기한 애국단에게는 다채로운 액션이 있다. 김형신 역의 강소라는 '자전차왕 엄복동'에서 총격신과 폭파신, 격투신 등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했다. 박영식 무술 감독은 "남자도 소화하기 어려웠을 텐데, 강소라가 해내더라"라며 극찬했다. 이에 대해 강소라는 "무술 감독님이 잘 달리고, 구르고,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는 법을 훈련시켜 주셨다"라고 화답했다. 고창석 역시 동양척식주식회사로 돌진하는 차량 스턴트 액션을 직접 소화하고 적진의 총알을 온몸으로 받아내는 등 몸을 아끼지 않았다.

내조의 왕 이범수의 리더십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사진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자전차왕 엄복동'은 제작비만 130억에 달한다. 이 대규모 프로젝트의 중심에는 이범수가 있다. 극 중 엄복동의 스승 황재호로 등장하는 그는 '자전차왕 엄복동'의 제작자이기도 하다. 폭염 속에서 진행된 촬영이었지만, 이범수는 배우들은 물론 전 스태프를 다독이면서 현장을 묵묵히 이끌어 갔다. 배우이자 제작자인 자신의 포지션을 활용해 연기자와 스태프의 가교 역할을 했다.

http://news.maxmovie.com/393143

성선해 기자 / ssh@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