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예고편 속 짚고 넘어가야 할 그 장면

2019-05-30 12:00 유현지 기자

[맥스무비= 유현지 기자] 드디어 ‘기생충’을 극장에서 볼 수 있다. 한강에 나타난 괴물, 설원을 달리는 열차, 슈퍼 돼지로 세상을 놀라게 한 봉준호 감독이 다시 가족극을 만들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 가족의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공개된 이야기는 이게 다다. 간단해 보여도 도무지 알 수 없는 ‘기생충’의 정체, 예고편 속에 힌트가 있다.

# 으리으리한 박 사장 집 입성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기우는 민혁(박서준)의 소개로 고액 과외 일자리를 소개받는다. 전원 백수 가족의 장남, 반지하에 사는 기우가 으리으리한 박 사장의 집에 입성하며 이 모든 사건이 시작된다. 기우 앞으로 보이는 박 사장 집의 아름다운 전경을 둘러보자.

# 사모님, 일어나세요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햇살이 쏟아지는 대저택의 앞마당, 박 사장의 아내 연교(조여정)는 꿀 같은 잠에 빠져있다. 얼마나 깊이 자는지 딸의 과외 선생님이 와도 모르고, 손뼉을 쳐서 깨워야 할 정도다. 스스로 똑 부러진다고 생각하는 대저택의 안주인은 이토록 허술하다.

# 천방지축 인디언 다송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연교 뒤로 지나가는 한 소년에 주목하자.  박 사장네 둘째 다송(정현준)이다. 다송은 인디언 마니아다. 모든 인물이 독특하지만, 그중에서도 부잣집 막내 다송의 캐릭터는 대단히 독특하다. 다른 이들과는 안 통하고 인디언에게만 열렬한 사랑을 쏟는다. 다송이 인디언을 사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 여기도 인디언 모자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여기 인디언 모자를 쓴 사람이 하나 더 있다. 기우의 아버지이자 백수 가족의 가장 기택(송강호)이다. 기택은 어쩌다 인디언 모자를 쓰게 됐을까? 기택의 지친 표정에 주목하자.

# 한밤중 비를 피해 뛰어라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예고편 말미, 기택과 기우, 기정(박소담)은 비 오는 밤거리를 헤맨다. 비를 쫄딱 맞고서 말이다. 비 오는 날에도 어김없이 한참을 걸어가야 거기서 더 아래, 반지하에 있는 집이 나온다. 이 집의 위치도 눈여겨 볼 만하다.

http://news.maxmovie.com/398919

유현지 기자 / jinn8y@naver.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