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속 피자 박스 강습 영상, 진짜 있습니다 [맥스무비 TMI]

2019-06-04 08:00 유현지 기자

[맥스무비= 유현지 기자] 보고 나면 주변 사람과 얘기하고 싶은 영화, 검색창을 띄워 이것저것 검색하고 싶은 영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바로 그런 영화다. 알고 나면 더 재밌는 ‘기생충’의 비하인드, 당신은 알고 있을까?

# 피자 박스 강습 영상은 실존한다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의 가족은 피자 박스를 접는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충당한다. 어설픈 실력을 키우기 위해 유튜브 동영상을 참고하는 기택의 가족. 기계처럼 빠른 속도로 박스를 접는 영화 속 동영상은 실제 유튜브에 게시되어 있는 영상이다. 2015년 9월 8일에 올라온 이 영상은 조회 수 126만 회를 돌파했다. 이 영상만 있다면 누구나 기택처럼 피자 박스 접기에 도전할 수 있다.

# 폭소 유발한 영어 회화, 애드리브 아닌 실제 대사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연교(조여정)는 대저택의 안주인으로서 언제 어디서든 품위를 잃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그중 압권은 아무 때나 튀어나오는 영어. 연교가 의도한 바는 아니었겠으나 연교의 영어는 관객으로 하여금 폭소를 터뜨리게 한다. 이는 조여정의 애드리브가 아니라 철저히 대본에 따른 대사다. 조여정은 맥스무비와의 인터뷰에서 “영어 대사는 다 시나리오에 있었다. 뉘앙스는 쓰여 있지 않았고, 가볍게 리딩을 하면서 맞춰갔다”고 밝혔다.

# 대저택도 반지하도 모두 다 세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두 가족의 집은 그들의 삶을 대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집의 분위기와 구조, 소품까지 영화와 완벽히 맞아떨어지는 ‘기생충’ 속 두 집은 실제 건물이 아닌 세트다. 봉준호 감독의 말에 따르면 ‘기생충’ 속 공간은 “길거리 빼고 다 세트”라고 한다. 넓은 정원이 딸린 채광 좋은 박 사장 집, 여기만큼은 진짜 아니냐고? 아니다. 나무까지 직접 심어 만든 세트다.

# 박서준 출연, 최우식 아닌 봉 감독 때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박서준은 기우(최우식)에게 과외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주는 친구 민혁 역으로 ‘기생충’에 특별 출연했다. 절친인 최우식과의 친분으로 그의 특별 출연이 성사됐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100% 봉준호 감독의 의견이었다. 봉준호 감독은 박서준의 출연이 확정된 후에야 두 사람이 친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관련 기사

http://news.maxmovie.com/398924

유현지 기자 / jinn8y@naver.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