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장 is Red” 조여정이 말하는 ‘기생충’의 그 대사

2019-06-09 09:10 유현지 기자

[맥스무비= 유현지 기자] 천연덕스러운 얼굴과 과장된 발음, 허를 찌르는 타이밍에 던지는 연교(조여정)의 대사는 ‘기생충’의 확실한 웃음 포인트다. 너무 웃겨 조여정의 애드리브라 예상했지만 사실 그는 대본에 충실했다. 연교와 혼연일체 된 조여정이 영화 속 명대사에 대해 이야기했다.

“고추장 is red”

“영어 대사는 다 시나리오에 있었어요. 대본 속 상황이 정말 구체적이어서 저도 읽고 ‘아, 이럴 때가 있지. 영어가 나올 때가 있지’하고 공감이 갔습니다. 대본에 없던 대사라면, 기정(박소담)에게 다송(정현준)이 그림을 브리핑하는 장면이 있거든요. 거기서 ‘고추장 is red’ 정도? 감독님이랑 이런 식으로 하자고 현장에서 재밌게 만든 거예요.”

“Is it okay with you?”

“촬영 전에 리딩을 하는데 첫 장면부터 ‘Is it okay with you?’가 있었어요. 대본에 뉘앙스가 쓰여 있지 않으니까 정말 어려운 거예요. 영어를 잘 못하는데 영어가 나오는 인물이다 보니 발음이 세련되지 않으면 좋을 것 같아서 그렇게 해봤어요. 그런데 봉준호 감독님이 막 웃으시는 거예요. ‘이런 느낌이 맞는 거예요?’하면 감독님이 좋다고 하셨죠.(웃음)”

“I’m deadly serious”

“일부러 웃기려고 한 건 아니고, 코믹한 장면이든 진지한 장면이든 다 진지하게 접근했어요. 그런 수위를 조절하는 건 생각을 못 했죠. 주어진 상황에 대해서 나름대로 진지하게 접근했고 표현한 정도랄까요?”

“믿음의... 벨트?”

“연교는 자신이 신중하다고 생각하지만 아니죠. 아는 사람을 통해서 사람을 소개 받는 게 최고라고 만족하는데, 부족한 사회 경험에서 나오는 웃음 포인트인 것 같아요. 저는 연교보다는 사회 경험이 많잖아요. 연교처럼 믿음의 벨트를 착- 거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실전은 기세야”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요? 아, 영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말은 있어요. 제 대사는 아니고 기우(최우식) 대사인데, ‘실전은 기세야.’ 그 말이 가장 좋아요.”

관련 기사

http://news.maxmovie.com/399134

유현지 기자 / jinn8y@naver.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