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화보인 스타들의 브이로그

2019-06-10 18:11 이지윤 기자

[맥스무비= 이지윤 기자] 그동안 방송과 매체를 통해서만 볼 수 있었던 스타들이 1인 크리에이터로 나섰다. 특히 스타들이 가장 많이 도전하는 콘텐츠는 바로 브이로그(VLOG)다. 브이로그는 비디오(Video)와 블로그(Blog)의 합성어로, 자신의 일상을 담은 영상 콘텐츠를 일컫는다. 스타들은 브이로그를 통해 일상적인 모습을 자연스럽게 공개하며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고 있다. 브이로그로 화제가 되고 있는 스타들을 소개한다.

# 강동원 ‘모노튜브’

사진 강동원 유투브
사진 강동원 유투브

최근 배우 강동원이 유투브에서 브이로그를 시작했다. 데뷔 후 예능 출연 한 번 없었던 그가 일상을 공개한다는 소식으로 공개 전부터 엄청난 기대를 모았다. 지난 1일 공개된 강동원과 친구들의 ‘모노튜브’ 1회가 이틀 만에 조회수 100만뷰를 기록하며 ‘유투브 생태계 파괴자’로 등극했다. 8일 공개한 2회도 폭발적인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강동원은 브이로그에 모델 겸 배우 배정남, 팝재즈 가수 주형진, 싱가폴 출신 영화 관계자 크리스, 일본 출신 디자이너 세이신 마츠와 함께 하는 LA 생활을 공개했다. 그는 마트에서 쇼핑을 하거나 맛집 및 카페를 찾아다니는 소소한 일상을 담았다. 일상 모습마저도 영화의 한 장면 같은 그의 모습에 대중들의 반응은 뜨겁다.

강동원 브이로그 보러가기 ▶

# 신세경

사진 신세경 유투브
사진 신세경 유투브

배우 신세경은 대표적인 연예인 유투버로 손꼽힌다. 요리와 베이킹을 주로 선보이며 일상을 공유하는 신세경은 본인이 직접 촬영하고 영상을 편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독자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그의 영상 편집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그는 별다른 홍보 없이도 62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하며 ‘신세경’이라는 채널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는 중이다.

신세경 브이로그 보러가기 ▶

# 천우희 ‘희희낙낙’

사진 천우희 유투브
사진 천우희 유투브

배우 천우희는 ‘천우희의 희희낙낙’이라는 유투브 채널을 오픈했다. ‘천우희의 희희낙낙’은 평소 집순이인 천우희의 취미 찾기 프로젝트로 VR게임 도전, 한강 체험, 캘리그래피 배우기, 롤러스케이트 체험 등 다양한 활동에 도전하는 그의 모습을 담았다. 취미를 찾기 위해 노크를 한다는 ‘낙낙(Knock Knock)’을 슬로건과 잘 어울리는 콘텐츠를 업로드 중이다.

천우희 브이로그 보러가기 ▶

# 배두나 ‘두나’s 멕시코놀이’

사진 배두나 유투브
사진 배두나 유투브

‘두나’s 멕시코놀이’는 스타일 아이콘 배두나가 자아성찰 민낯여행이라는 독특한 컨셉으로 멕시코 여행을 담은 브이로그다. ‘No 계획, No 매니저, No 코디’의 컨셉으로 그의 무계획 멕시코 여행을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실제로 어떠한 기획도 대본도 없이 촬영된 영상이다. 그의 브이로그에는 뷰티 노하우, 리얼한 쇼핑팁, 이색적인 멕시코 음식 먹방 등이 담겨있다.

배두나 브이로그 보러가기 ▶

# 백현

사진 백현 유투브
사진 백현 유투브

아이돌 엑소의 멤버 백현도 인기 연예인 유투버다. 유투브 채널을 오픈한지 하루만에 구독자 수 80만을 돌파하며 화제가 되었던 그는 현재 157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아이돌 백현이 아닌 20세 청년 백현의 소소한 일상을 담아낸 브이로그를 공개하며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일회성이 아닌 꾸준한 일상 콘텐츠 업로드로 본격적인 유투버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EXO 백현 브이로그 보러가기 ▶

http://news.maxmovie.com/395563

이지윤 기자 / juny@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