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이선균-전혜진의 아들은 이성민을 싫어한다?

2019-06-19 10:12 성선해 기자

[맥스무비= 성선해 기자] 형사와 형사의 대립을 담은 범죄 스릴러 '비스트'가 오는 6월 26일(수) 개봉한다. 이정호 감독과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이 6월 18일(화) 언론시사회에서 영화 제작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 이성민, 괴물이 되다

사진 NEW
사진 NEW

'비스트'의 가장 중요한 축은 강력반 에이스 한수(이성민)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범인을 잡아온 형사다. 그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희대의 살인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덮는다. 하지만 잘못된 선택은 한수를 점점 괴물로 만든다. 이성민은 "관객들이 인물 각자의 처지를 공감하고 따라와 줬으면 한다"라며 "특히 한수가 괴물이 되어가는 과정과 입장을 봐 달라"고 말했다.

# "유재명 연기 컨닝" vs "실핏줄까지 컨트롤"

사진 NEW
사진 NEW

한수의 잘못된 선택은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에 의해 제동이 걸린다. 한수와 승진을 두고 경쟁을 벌이는 사이다. 연기력으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두 배우의 합이 '비스트'의 관람 포인트다. 이성민과 유재명 역시 촬영하면서 서로에게 좋은 자극을 받았다.

이성민은 유재명의 놀라운 분석력을 극찬했다. 그는 "촬영 중에는 비하인드가 딱히 없다. 나는 술을 잘 못 마시고, 유재명은 다이어트 중이었다"라며 "늘 냉면 하나에 소주 한 병을 놓고 앉았던 기억이 난다. 나는 냉면만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명은 작품과 신을 분석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그래서 내가 옆에서 컨닝을 많이 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사진 NEW
사진 NEW

유재명은 이성민과의 합이 충격적일 정도로 좋았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검도를 하지는 않지만, 칼 끝을 대면 상대방을 느낄 수 있다고 하지 않나. 이성민 선배와 합을 맞췄을 때 묵직한 느낌이 내게 전달되더라"고 했다. 이어 "본능적으로 이성민이 내게 준 것을 받고, 나도 마음껏 내보냈다. 역시 선배는 선배라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유재명은 "마지막에 한수의 눈에서 핏물이 나는 신이 있다. 실제로 이성민의 실핏줄이 터진거다. 도대체 어떻게 하면 실핏줄까지 컨트롤 할 수 있나 싶더라. 돌아서서 내 눈을 때릴까 고민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 이성민 "이선균-전혜진 아들이 날 싫어해"

사진 NEW
사진 NEW

한수에게는 여러 정보원이 있다. 마약 브로커 춘배(전혜진) 역시 그들 중 한 명이다. 형사와 범죄자는 한배를 타도 동상이몽일 수밖에 없는 사이다. 극 중에서도 한수와 춘배는 협업과 배신을 반복한다. 이성민은 전혜진과의 액션신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성민은 "촬영 중 전혜진 머리를 내가 발로 찼다. 크게 다친 건 아닌데 혜진 씨가 울더라"라며 "예전에 드라마에서 (전혜진의 남편) 이선균을 때리는 연기를 한 적이 있다. 그 뒤로 이선균네 아들이 나를 싫어했다. 근데 엄마까지 그렇게 됐다"라며 "다행히 이 영화는 아기들이 볼 수 있는 등급은 아니다"라고 농담했다.

http://news.maxmovie.com/399015

성선해 기자 / ssh@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