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소녀시대 팬 조정석을 놀라게 한 임윤아의 반전 셋

2019-06-30 09:00 유현지 기자

[맥스무비= 유현지 기자]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로 탄탄한 인지도를 쌓은 임윤아가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 주연에 도전한다. 액션과 코미디가 만난 영화 ‘엑시트’다. 조정석과 함께 ‘엑시트’의 주연으로 나선 임윤아는 촬영 기간 내내 상대역 조정석을 놀라게 했다. 소녀시대, 그중에서도 임윤아의 팬이었다는 그가 놀란 이유는 무엇일까?

# 임윤아는 조정석보다 빨랐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엑시트’는 용남(조정석)과 의주(임윤아)가 중심이 된 재난 생존극이다. 대학 시절 산악부 활동을 함께한 두 사람은 재난이 닥친 도심을 탈출하고자 건물을 뛰어넘고 로프를 탄다. 코믹하고 엉뚱한 발상이지만 액션의 강도는 상당히 높다.

고강도의 액션을 소화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체력을 길렀다는 조정석은 “윤아에게 정말 놀랐다. 체력이 정말 훌륭하고 나보다 빨라서 당황했다”라는 말과 함께 “장애물을 넘는 장면이 있는데 (임윤아가) 허들 선수인 줄 알았다. 나도 버거웠는데 윤아가 그걸 하더라”라며 다시 한번 놀라워해 웃음을 줬다.

# 조정석은 임윤아가 요정인 줄 알았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임윤아가 연기하는 의주는 할 말은 꼭 하고 행동은 망설이지 않는 호쾌한 인물이다. 실제 임윤아의 모습과 비교하면 어떨까. 이에 조정석은 “원래 소녀시대 팬이었고 윤아를 가장 좋아했다. 원래는 요정인 줄 알았다”라고 말해 임윤아를 웃음 짓게 했다. 이어 “임윤아는 의주와 많이 닮았다”라며 “알아갈수록 털털하고 시원시원한 면이 많더라. 좋은 양면성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 조정석 임윤아는 좋은 사람이다” (X2)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파트너 임윤아와의 호흡을 묻는 말에 조정석은 “윤아 씨가 워낙 사람이 좋다. 좋은 사람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임윤아와 첫 만남 전부터 기대가 됐다는 조정석, 이는 조정석과 절친한 사이인 공효진 때문이다. 조정석은 “상대역이 윤아 씨라고 하자마자 효진 씨가 ‘너 정말 상대 배우 복이 많다. 정말 정말 많다’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더 궁금하고 빨리 만나고 싶었다”고 말했다.

촬영을 시작한 후에는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했다. 조정석은 “배우끼리 잘 맞고 웃음 코드도 비슷해야 합이 좋다고 생각하는데 잘 맞았다. 촬영 현장에서도 대화를 나누고 웃었던 기억이 많다. 코드가 잘 맞아서 영화에도 도움이 된 것 같다”라고 임윤아와의 호흡에 대해서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http://news.maxmovie.com/399969

유현지 기자 / jinn8y@naver.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