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에서 권상우로, ‘신의 한 수: 귀수편’ 바둑판 장악한 뉴페이스들

2019-09-26 12:01 유현지 기자

[맥스무비= 유현지 기자] 정우성 주연의 ‘신의 한 수’(2014)는 내기 바둑이라는 독특한 소재의 범죄 영화로 이목을 끌며 365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신의 한 수’의 스핀 오프 ‘신의 한수: 귀수편’은 그로부터 15년 전의 이야기를 다룬다. 다시 시작될 놀음판에는 새롭고 강렬한 얼굴들이 합류했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권상우가 정우성에 이어 ‘신의 한 수’의 얼굴이 됐다. 권상우는 주인공 귀수 역으로, 귀수는 귀신같은 수를 두는 사람을 뜻한다. ‘신의 한 수: 귀수 편’은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은 그가 전국의 바둑 고수를 모아 복수를 위한 대국을 펼치는 과정을 그린다. 권상우는 바둑 고수들과 맞서며 도장 깨기를 하는 듯한 바둑 액션을 선보인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권상우의 파트너는 김희원과 김성균이다. 김희원은 관전 바둑의 대가 똥선생을 연기한다. 귀수와 함께 전국을 돌아다니며 판을 짜게 된다. 김성균은 귀수의 스승 허일도 역이다. 어린 귀수에게 맹기 바둑(바둑판 없이도 머릿속으로 좌표를 모조리 외워서 진행하는 바둑)을 가르친 인물이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또한 허성태, 우도환, 원현준이 귀수의 패에 맞서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허성태는 초속기 바둑을 두는 부산 잡초 역을, 우도환은 목숨이 걸린 사석 바둑을 두는 외톨이 역을, 원현준이 신들린 바둑을 자랑하는 장성당 역을 맡았다. 이처럼 각기 다른 기술과 개성을 가진 캐릭터들이 귀수와 협력하고 맞서며 대국을 펼친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신의 한 수: 귀수 편’은 내기 바둑이라는 소재를 거칠고 강렬하게 풀어내며 한 편의 무협 만화를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신의 한 수: 귀수 편’은 11월 개봉한다.

관련 기사

https://news.maxmovie.com/402792

유현지 기자 / jinn8y@naver.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