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부담감·개그 열정… 박나래가 밝힌 ’농염주의보’의 모든 것 (종합)

2019-10-23 18:25 유현지 기자

[맥스무비= 유현지 기자]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로 스탠드업 코미디에 도전한 박나래가 쇼의 수위와 준비 과정에서 느낀 부담감, 도전을 마친 소감을 모두 공개했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미니 간담회에 쇼의 호스트 박나래가 참석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솔직하고 유쾌한 매력으로 사랑받는 코미디언 박나래가 선보이는 스탠드업 코미디쇼다. 어디서도 들을 수 없던 박나래의 연애와 사랑에 대한 이야기가 거침없이 공개된다.

박나래는 지난 5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부산, 대구, 성남, 전주 공연을 이어가며 관객과 만났다. 현장을 사로잡은 박나래의 화끈한 입담은 지난 16일 넷플릭스를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로 공개됐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박나래는 “지난주 수요일에 쇼가 공개됐는데 아직 은퇴하지 않고 방송을 하고 있어서 다행이다”라는 유쾌한 말로 간담회를 시작했다.

스탠드업 코미디쇼에 도전한 계기에 대해 “작년 겨울, 회사와 ‘3년 뒤에는 내 이름을 건 쇼를 해보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다. 그런데 3년 뒤가 이렇게 빨리 찾아올 줄 몰랐다”며 크게 웃었다. 이어 “처음부터 스탠드업 코미디를 생각한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좋은 기회로 넷플릭스와 이야기를 나누게 됐고, 그 쇼가 스탠드업 코미디가 됐다”고 설명했다.

스탠드업 코미디는 한국에서는 아직 생소한 장르다. 여기에 국내 여성 코미디언 최초로 도전한 박나래 또한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박나래는 “우스갯소리로 ‘너무 수위가 높아 은퇴를 해야할 수도 있다’고 말했지만, 가장 중요한 건 재미였다. 코미디언이니까 웃겨야 했고, 재미가 없을까 봐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러한 부담감을 이기고 쇼를 마친 박나래는 스스로에게 “백 점 만점에 50점을 주고 싶다”는 평가를 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도전을 했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50점을 줬다. 나머지 50점은 앞으로도 잘 채워나가고 싶다는 욕심이 들어서 비워뒀다”라고 했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섹시 코미디를 표방하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에는 수위에 대한 궁금증이 쏠리기도 했다. 여성 연예인이 성에 대한 담론을 이끌어냈다는 것 역시 화젯거리 중 하나였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과 넷플릭스 시청자들은 저마다 ‘강하다’ ‘약하다’는 감상평을 내놓았다. 수위에 대한 박나래의 만족도는 어떨까.

박나래는 “원래 출연한 방송에 대한 반응을 잘 안 보는 편이다. 하지만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반응은 정말 궁금했다. 약하다는 분도 있고 190금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도 있더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조금 더 가도 되지 않을까 했다. 리허설을 하면서 너무 세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뺐다. 아쉽기도 하지만 다음 공연이 있다면 더 세게 가고 싶다”며 이후 공연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박나래는 ‘내 이름을 건 쇼를 만들고 싶다’는 꿈을 이룬 소감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3년 뒤에 내 이름을 건 쇼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었다. 숫자적 의미보다는 아직 내 이름을 건 공연을 하기에는 이르다는 느낌이 있었다. 그런데 생각보다 빨리 내 무대에 서게 됐다. 파트너도 소품도 없이 나 혼자 공연을 하면서 발가벗겨진 기분이 들었다. 그래서 더 긴장하고 떨었다”며 걱정됐던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무대에게 오른 박나래의 걱정은 감동이 되어 돌아왔다. 그는 “무대에서 첫 공연한 날을 잊지 못할 것 같다. 나를 보러 와준 관객의 환한 미소, 특히 혼자 오신 관객이 웃으실 때 희열감을 느꼈다. 정말 감격스럽고 감사한 자리였다”며 의미 있는 소감을 밝혔다.

사진 넷플릭스
사진 넷플릭스

끝으로 박나래는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를 통해 또 한 번 성장하고 원동력을 얻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도 내 개그에 대한 의문이 많다. 모든 개그맨의 숙명이다. 뚜껑을 열어보기 전에는 알 수가 없다. 스탠드업 코미디는 그런 의문점이 더 크게 느껴졌다. 공연을 하고 나서 ‘하면 되는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 인생의 모토가 ‘안 된다고 하지 말고, 될 때까지 하라’는 말이다. 내가 믿는 걸 끝까지 밀고 나가서 관객들이 웃어줬다고 생각하니 정말 뿌듯하다.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더 공연을 해보고 싶다. 다음 공연에는 새로운 주제를 다뤄야겠다. 내 입으로 하지 않을 것 같은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빨리 결혼을 하거나 임신을 해야 겠다”며 또 다른 도전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막강한 입담과 섹시한 에피소드로 중무장한 박나래의 첫 번째 스탠드업 코미디쇼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넷플릭스에 공개됐다.

유현지 기자 / jinn8y@naver.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