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 ‘포드 V 페라리’-‘나이브스 아웃’, ‘겨울왕국 2’와 12월 텐트폴 틈새 노린 신작들

2019-12-04 14:19 정찬혁 기자

[맥스무비= 정찬혁 기자] 12월 관객몰이를 예고하는 대작들이 중순부터 차례로 개봉한다. ‘겨울왕국 2’와 대작 틈새를 노린 두 작품이 4일 동시 개봉했다. 장르적 재미를 가득 담은 ‘포드 V 페라리’, ‘나이브스 아웃’이 관객의 선택 폭을 넓힌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오후 1시 기준)에 따르면 ‘겨울왕국 2’가 예매율 47%로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이는 가운데 ‘포드 V 페라리’(감독 제임스 맨골드), ‘나이브스 아웃’(감독 라이언 존슨)이 각각 12%, 8%로 뒤를 따르고 있다.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주)올스타엔터테인먼트
사진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주)올스타엔터테인먼트

‘포드 V 페라리’는 1966년 르망 24시간 레이스에 도전한 포드사의 혁신적인 자동차 엔지니어 캐롤 셸비(맷 데이먼)와 두려움 없는 레이서 켄 마일스 (크리스찬 베일)의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는 불가능에 도전하는 두 남자의 격동적인 우정을 박진감 넘치는 레이싱과 함께 담아낸다. 맷 데이먼과 크리스찬 베일은 상반된 두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하며 극의 긴장을 불어넣는다. 크리스찬 베일은 켄 마일스 역을 위해 30kg 이상을 감량했으며, 맷 데이먼은 곱슬머리로 유명했던 캐롤 셸비를 표현하기 위해 머리를 염색하고 생애 처음 파마도 했다.

영화 클라이맥스는 레이스 장면이다. 르망 24시간 레이스는 24시간 동안 3명의 레이서가 서킷이 아닌 13.629km에 달하는 일반 도로를 가장 많이 돌아야 하는 지옥의 레이스로 불린다. 제작진은 카메라를 레이스 카에 직접 장착해 현장감을 살렸다. 여기에 영화에서 다루는 실화와 관련 있는 인물을 캐스팅해 실제 레이싱 장면의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달 15일 북미 개봉한 ‘포드 V 페라리’는 첫 주말 스코어 3147만 달러(박스오피스 모조 기준)로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북미를 포함해 러시아, 영국, 프랑스, 호주 등 40개국 이상 지역에서 개봉한 ‘포드 V 페라리’는 2일까지 전 세계 1억 4453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거뒀다.

‘포드 V 페라리’와 맞붙는 ‘나이브스 아웃’은 베스트셀러 미스터리 작가가 85번째 생일에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나이브스 아웃’은 초호화 캐스팅으로 주목 받았다. ‘캡틴 아메리카’ 시리즈로 유명한 크리스 에반스, ‘007’ 시리즈의 다니엘 크레이그가 개성 강한 연기를 예고한다. ‘할로윈’의 제이미 리 커티스, ‘장고: 분노의 추적자’ 돈 존슨, ‘올 더 머니’ 크리스토퍼 플러머, ‘그것’ 제이든 마텔,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 마이클 섀넌, ‘유전’ 토니 콜레트, ‘겟 아웃’ 라케이스 스탠필드 등 조합도 흥미를 끈다.

대다수 배우가 ‘나이브스 아웃’에 참여하게 된 이유로 이야기와 캐릭터의 매력을 꼽았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연출뿐만 아니라 각본까지 직접 맡아 긴 시간 작품에 열정을 쏟았다. 많은 캐릭터가 등장하지만 디테일한 연출과 완급조절로 이야기를 집중시키며 대중성과 작품성을 모두 갖췄다.

지난달 27일 북미서 개봉한 ‘나이브스 아웃’은 ‘겨울왕국 2’ 열풍에 밀려 고전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주말까지 4141만 달러 수익을 거뒀다. 2일까지 ‘나이브스 아웃’은 전 세계 스코어 7262만 달러를 기록해 이번 주 내 1억 달러 돌파가 예상된다.

‘포드 V 페라리’, ‘나이브스 아웃’ 이후 18일 ‘시동’(감독 최정열)을 시작으로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 ‘천문: 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 ‘캣츠’(감독 톰 후퍼)가 연이어 개봉한다. 4파전이 예상되는 연말에 앞서 ‘포드 V 페라리’, ‘나이브스 아웃’이 안정적으로 관객몰이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정찬혁 기자 / hyuck2777@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