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 ‘아이 엠 어 히어로 2: 이누야시키’ 원제는?…속편 아닌 교묘한 낚시 영화들

2020-03-14 09:00 정찬혁 기자

[맥스무비= 정찬혁 기자] 해외 영화 중 원제와 전혀 다른 제목으로 국내 상영되는 경우가 있다. 수입 과정에서 국내 정서를 반영하고 이해를 돕기 위해 제목이 바뀌는 경우다. 수많은 패러디를 낳은 ‘사랑과 영혼’(1990) 원제는 ‘고스트’다. ‘유령’이라는 단어 하나로는 애절한 느낌이 없어 제목이 변경됐고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그 남자 작곡 그 여자 작사 ‘(2007) 역시 원제인 ‘뮤직 앤 리릭스’보다 로맨틱한 분위기가 더해졌다. 이처럼 제목을 바꾼 좋은 예가 있는 반면, 관객을 낚기 위해 인기 영화 속편인 듯 교묘하게 제목을 변경하는 작품도 있다. 미리 확인하지 않는다면 반가운 마음에 극장을 찾았다가 뒤늦게 전혀 다른 작품임을 알고 실망하게 된다.

영화 ‘아이 엠 어 히어로 2: 이누야시키’ 포스터. 사진 조이앤시네마
영화 ‘아이 엠 어 히어로 2: 이누야시키’ 포스터. 사진 조이앤시네마

4월 개봉을 앞둔 ‘아이 엠 어 히어로 2: 이누야시키’(감독 사토 신스케) 일본 원제는 ‘이누야시키’다. ‘이누야시키’는 오쿠 히로야 작가의 동명 만화가 원작이다. 오쿠 히로야 작가는 애니메이션, 영화 등으로 제작된 SF 만화 ‘간츠’ 원작자로 유명하다. ‘아이 엠 어 히어로2: 이누야시키’는 회사와 가정에서 소외된 중년 이누야시키 이치로(키나시 노리타케)와 불행한 일만 연속인 고교생 시시가미 히로(사토 타케루)가 추락 사고에 휘말려 기계 몸으로 다시 태어난 뒤 히어로와 빌런으로 거듭나 대결하는 SF 액션물이다.

‘아이 엠 어 히어로: 이누야시키’는 ‘아이 엠 어 히어로’(감독 사토 신스케)와 감독이 같다는 것 외에 접점이 없다. 감독의 전작 ‘아이 엠 어 히어로’는 하나자와 켄고 작가의 만화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원인불명 바이러스로 사람이 사람을 물어뜯는 통제불능 상황 속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이들의 생존기를 그렸다. ‘아이 엠 어 히어로’는 세계 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불리는 시체스 카탈로니아 국제영화제, 브뤼셀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에서 5관왕을 차지했다.

‘이누야시키’라는 원제는 국내에선 생소한 단어로 쉽게 내용이 와 닿지 않는다. ‘이누야시키’는 2018년 일본에서 개봉했고, 국내에선 지난해 8월 ‘히어로 이누야시키’라는 제목으로 개봉을 준비했다. ‘히어로’라는 단어를 앞에 넣으면서 이누야시키라는 이름의 히어로 이야기라는 것을 유추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일본 무역 보복으로 한일 관계가 경색되고 일본 불매 운동이 벌어지면서 일본어 이름을 뺀 ‘히어로 일본 대침공’으로 제목이 변경됐다. 제목 변경에도 불구하고 개봉이 연기돼 해를 지나 오는 4월로 개봉하는 영화는 ‘아이 엠 어 히어로 2: 이누야시키’로 또 다시 제목을 바꿨다. ‘이누야시키’라는 일본어 원제를 가져오는 대신 ‘아이 엠 어 히어로’ 후속편인 것처럼 ‘아이 엠 히어로 2’라는 제목을 붙였다.

영화 ‘와사비: 레옹 파트2’ 포스터. 사진 영유통
영화 ‘와사비: 레옹 파트2’ 포스터. 사진 영유통

‘레옹’(1995)이 여전히 수많은 패러디를 낳고 회자되던 2003년에는 ‘와사비: 레옹 파트2’가 국내 극장에 걸렸다. ‘와사비: 레옹 파트2’ 원제는 ‘와사비’로 ‘레옹’과 전혀 상관 없는 영화다. ‘와사비: 레옹 파트2’는 프랑스 형사가 일본에 있는 혼외 자식 딸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프랑스, 일본 합작 영화로 ‘레옹’에 출연한 장 르노와 ‘철도원’(2000), ‘비밀’(2002) 등으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히로스에 료코가 주연을 맡았다.

‘와사비: 레옹 파트2’는 ‘레옹’ 주역 장 르노가 출연하며 나이 차이가 큰 여성 캐릭터와 호흡을 맞춘다는 점을 이용해 ‘레옹’ 속편인양 제목을 변경해 국내 개봉했다. 심지어 당시 포스터에는 ‘레옹이 다시 돌아온다’는 문구가 있어 더욱 관객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컨저링: 마녀의 인형’(2018), ‘행성탈출: 반란의 서막’(2017) 등도 수입 과정에서 실제 제목과는 다르게 변경된 경우다. 이처럼 수입 단계에서 제목을 변경한 꼼수 외에 처음부터 이를 노린 목버스터(모크버스터)도 있다. 목버스터는 주류 영화와 유사한 제목이나 내용으로 만들어 유명세에 편승하는 저예산 영화를 뜻한다. 모크버스터를 주로 제작하는 영화사도 있다. 미국 영화사 어사일럼은 유명 블록버스터와 비슷한 제목의 저예산 영화를 빠르게 제작해 VOD서비스 DVD 대여 등 2차 시장을 노린다. 대표작으로는 ‘트랜스포머’(2007)를 흉내 낸 ‘트랜스모퍼’(2007)가 있다.

정찬혁 기자 / hyuck2777@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