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치 아웃’, 전 세계 청소년 목숨 앗아간 SNS 범죄 실화 모티브

2020-03-31 09:20 정찬혁 기자

[맥스무비= 정찬혁 기자] ‘서치 아웃’이 SNS 상에서 일어나는 범죄 실화를 소재로 했다.

영화 ‘서치 아웃’ 포스터. 사진 ㈜스톰픽쳐스코리아
영화 ‘서치 아웃’ 포스터. 사진 ㈜스톰픽쳐스코리아

영화 ‘서치 아웃’(감독 곽정)은 전 세계를 충격에 빠뜨린 ‘흰긴수염고래’라는 온라인 게임을 모티브로 했다. ‘서치 아웃’은 성민(이시언)과 준혁(김성철)이 지내고 있는 고시원에서 자살 사건이 발생하고, 죽음이 조작됨을 감지한 두 사람이 SNS 범죄의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내용이다.

2013년부터 5년여간 유럽, 브라질, 아르헨티나, 중국 등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청소년들이 한 게임으로 인해 연쇄로 자살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일명 ‘흰긴수염고래’라 불리는 게임은 러시아에서만 130여 명의 피해자가 속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SNS에 있는 가상의 게임에 가입해 이름과 전화번호 등 간단한 신상정보만 입력하면 참가할 수 있으며 관리자가 내는 미션을 50일간 수행하면 되는 형식이다. 초반엔 ‘공포 영화 보기’, ‘지정곡 듣기’ 등 다소 쉬운 미션이 주어져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처럼 번졌다.

단계가 진행될수록 ‘칼로 자신의 팔에 흰긴수염고래 새기기’, ‘면도칼로 가족 중 한 명 찌르기’ 등 미션 수위가 높아졌으며 마지막 미션은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이었다. 게임과 현실을 구분하지 못해 게임에 심취한 청소년들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며 연쇄 자살 사건이 일어났다. 최악의 SNS 범죄로 불리는 ‘흰긴수염고래’ 게임을 모티브로 한 영화 ‘서치 아웃’은 범죄의 타깃을 청소년이 아닌 SNS 사용자 모두로 설정해 현실 공포를 선사할 예정이다. 곽정 감독은 “사회적 외로움과 삶과 죽음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들에 대해 다시금 깊게 생각하며 SNS의 이면을 낱낱이 파헤치고자 했다”고 밝혔다.

영화 ‘서치 아웃’은 오는 4월 9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정찬혁 기자 / hyuck2777@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