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시 샬라메X아미 해머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6월 11일 재개봉 확정

2020-06-02 09:12 이유나 기자

[맥스무비= 이유나 기자]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색상에 빛나는 걸작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 오는 11일 메가박스 재개봉을 확정했다.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포스터. 사진 엔케이컨텐츠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포스터. 사진 엔케이컨텐츠

지난 2018년 3월에 개봉해 폭발적인 입소문과 함께 신드롬을 일으킨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 오는 11일 재개봉을 확정한 가운데, ‘라라랜드’에 이어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 제작까지 확정돼 오리지널 티켓 RE 버전을 기대케 한다.

안드레 애치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열일곱 소년 엘리오와 스물넷 청년 올리버의 잊지 못할 그해 여름, 첫사랑의 순간을 그린 작품이다. ‘아이 엠 러브’ ‘비거 스플래쉬’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실제 유년 시절의 모습을 반영하며 기획부터 제작까지 9년을 공들인 것으로 전해진다.

여기에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으로 아카데미 시상식 최연소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티모시 샬라메와 골든글로브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된 아미 해머가 각각 엘리오와 올리버로 분해, 예고 없이 찾아온 첫사랑의 설렘과 애틋함을 고스란히 전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콜바넴 때문에 현망진창. 화면과 음악, 배우들의 섬세한 연기가 너무 잘 어우러진 영화”(네이버, hkml****), “인생영화. 이렇게 아름다운 사랑이 있을까..”(네이버, kyub****), “첫사랑을 느낄 수 있는 사랑과 아픔을 너무 잘 표현해냈고 모든 장면, 모든 대사 하나하나가 너무 아름다웠다”(네이버, dhrq****), “첫 관람보다 두 번, 세 번 보면 더 좋아지는 영화. 초초하게 자정을 기다리는 장면에서 엘리오 마음이 제대로 느껴졌다. 엔딩은 정말 최고” (인스타그램, gih****), “그렇게 우리는 서로의 이름과 서로와의 시간을 간직한 채 성장한다”(왓챠, Jay****),  “여름밤 자꾸 생각나는 영화. 재개봉하면 달려갈 거에요!”(CGV, TM**) 등 1983년 이탈리아 남부를 배경으로 펼쳐진 아름다운 영상미, 처음이자 전부였던 사랑의 기억을 소환하게 되는 대사와 캐릭터에 공감과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오는 11일부터 전국 메가박스에서 관람할 수 있다.

이유나 기자 / lyn@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