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국내 극장 개봉…스틸 공개

2020-10-07 09:34 이정빈 기자
    과거 사건 조명했지만 현재도 유효한
    메가박스 단독 국내 개봉…16일 넷플릭스 공개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이 국내 극장 개봉 소식과 함께 스틸과 주요 타임라인을 공개했다.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스틸. 사진 넷플릭스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스틸.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은 1968년 시카고,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평화롭게 시작했던 반전 시위가 경찰 및 주 방위군과 대치하는 폭력 시위로 변하면서 7명의 시위 주동자, 시카고 7이 기소됐던 악명 높은 재판을 다뤘다. 

시위가 있었던 1968년 미국은 베트남 전쟁 파병으로 3만 명이 넘는 미군이 부상을 당하고 매달 천 명 넘는 전사자가 나오며 피해가 절정에 달했다. 4월에는 흑인 민권 운동 지도자 마틴 루터 킹이, 6월에는 유력한 민주당 주력 후보였던 로버트 F. 케네디 상원이 암살을 당하며 세계를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정치 상황이 점점 혼잡해지고, 전쟁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며 민주당 전당대회가 열리는 시카고의 시장 리처드 데일리는 모든 시위 허가를 거부하고, 동시에 시카고 경찰국과 일리노이 주방위군을 집결시켰다. 이러한 압박에도 반전운동을 주도하던 다양한 단체가 시카고로 모였고, 민주당 전당대회가 개최되는 주 내내 물리적인 충돌이 발생했다. 

11월, 리차드 닉슨이 새로운 대통령으로 당선되고, 1969년 3월 시카고 7은 폭력 선동을 목적으로 주 경계 횡단을 금지시킨 랩 브라운 법을 근거로 기소된다. 이후 9월부터, 영화 속에 그려지는 것과 같이 역사적으로 악명 높은 재판이 시작된다.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스틸. 사진 넷플릭스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 스틸. 사진 넷플릭스

공개된 스틸은 시카고 7 멤버들이 폭력 시위로 인해 재판 받는 모습을 담았다. 애비 호프먼(사샤 배런 코언)과 톰 헤이든(에디 레드메인)을 포함한 사위 주동자들은 폭동 선동 및 음모 혐의로 기소된다. 서로 다른 조직에 속해 조금씩 의견 차이를 보이던 이들은 점차 함께 재판에 맞서며 뭉치게 된다.  

영화는 시카고 7의 재판 과정을 보여주며, 여전히 우리 사회에 부조리가 빈번하다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에런 소킨 감독은 “재판 한중간에 프레드 햄프턴이 경찰에게 살해당한 것처럼, 조지 플로이드, 레이샤드 브룩스, 브리아나 테일러를 비롯해 셀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비슷하게 비극적인 죽음을 맞았다”며 “경찰과 충돌하는 시위대 영상을 보고 있으면 1968년과 현재가 다를 바 없음을 알게 된다”고 언급해, 영화가 과거의 사건을 조명하고 있으나 여전히 현재에도 유효한 문제이며, 우리 사회가 해결 해야 할 과제임을 시사했다. 

영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 7’은 7일 메가박스에서 국내 개봉했으며, 오는 16일부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동시 공개될 예정이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