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도굴’ 조우진 “한 장면만 나와도 가치 있는 작품이면 OK”

2020-11-02 18:46 위성주 기자
    “위로 한 스푼 받을 수 있는 영화”
    “코미디 연기 보통일 아냐”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 조우진이 스크린을 통해 다시 한번 관객과 만날 채비를 마쳤다. 그가 주연을 맡은 영화 ‘도굴’은 서울 도심 한복판에 있는 선릉을 도굴한다는 신선한 소재를 바탕으로, 독특한 캐릭터들이 만들어내는 코믹 앙상블이 유쾌한 웃음 전하며 관객을 사로잡았다.  

완벽하게 캐릭터를 소화하며 스크린을 장악했음에도 “너무 어려웠다”며 겸손을 표한 조우진. 출연을 선택하는 작품마다 흥행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그가 ‘도굴’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도굴’의 주연 조우진을 만나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도굴' 배우 조우진.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배우 조우진.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일단 시나리오가 재미있었다. 흡입력이 굉장했다. 더군다나 평소 좋아하던 캐릭터인 인디아나 존스를 ‘흉내 내는’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이 소중한 기회라고 생각했다. 개인적으로 시국을 떠나서 충분히 응원 받고, 격려 받을 만한 작품인 것 같다. 코로나로 힘든 시기인데, 보시는 분들이 위로 한 스푼 받을만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개봉을 앞두고 감개무량한 마음이 크다.” 

‘도굴’을 선택한 이유로 시나리오의 매력을 꼽은 조우진은 이어 그가 연기한 캐릭터인 존스 박사에 대해 설명했다. 존스 박사는 극 중 강동구(이제훈)와 함께 선릉을 파헤치는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다. 

“인디아나 존스처럼 큰 스케일은 아니다. 작품이 갖고 있는 흐름과 감정선을 곡선화 시켜주는 캐릭터다. 일종의 윤활유 같은 것이다. 작품을 보다 관람하기 편하게 만들어준다. ‘잔망미’나 ‘아재미’ 같은 단어를 표방하려 했고, 그런 모습을 이끌어내려고 노력했다.” 

영화 '도굴'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스틸.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존스 박사를 연기하며 시종일관 극의 흐름을 쥐락펴락한 조우진. 그가 연기한 존스 박사는 진지한 표정과 말투로 무장했지만, 연신 웃음을 유발하며 관객을 사로잡았다. 이에 조우진은 “코미디 연기는 보통 일이 아니다. 치밀한 계산이 필요하다”며 “캐릭터가 갖는 코믹함 보다 상황이 주는 웃음이 진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감독의 디렉팅을 벗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것과, 상대 배우와의 케미가 맞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대사가 ‘찰지게’ 들린다. 코미디이기에 더욱 진지하게 파고들어야 한다. 작정하고 웃기려고 들 때는 하나도 웃기지 않다.  

한 번은 연극 무대에서 굉장히 어둡고 힘든 상황의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보시는 분들은 오히려 박장대소를 터뜨리는 묘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캐릭터가 주는 재미도 분명 있지만, 상황이 주는 웃음이 크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존스 박사도 정말 진지하고 진정성 있게 다가갔고, 그러다 보니 어려운 지점이 많았던 것 같다” 

영화 '도굴' 배우 조우진.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배우 조우진.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조우진은 코미디 연기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을 설명하며 존스 박사를 연기하는 것을 통해 스스로를 새롭게 무장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평소의 자신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연기하기 위해 촬영 현장에서도 풀어 헤쳐진 모습을 유지하려 노력했다는 것. 

“평소 말이 느리고 생각도 많은 편인데, 존스 박사는 말이 빠른 캐릭터다. 평소보다 많이 릴렉스한 상태로 있었고, 누구나 나를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게끔 노력했다. 상대와의 케미도 중요했기 때문에 대사의 리듬감이나 상대의 연기를 받아내는 리액션, 눈빛 등에 대한 것을 좀 더 촘촘하게 연기했다. 그래서 더 어려웠던 것 같기도 하다.” 

영화 '도굴' 촬영 현장.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 촬영 현장. 사진 CJ엔터테인먼트

바쁜 홍보 일정으로 쉴 틈이 없었을 터임에도 피곤한 기색 하나 없이 모든 질문에 심사숙고하며 답하던 조우진. 그의 답변 속에는 연기에 대한 순수한 열정과 책임감이 여실히 묻어났다. 어쩌면 누군가는 작은 역할이라 이야기 할 수 있는 배역에도 누구보다 열의를 보이는 그는 “한 장면만 나오더라도 도전하고 싶은 가치가 있는 작품이라면 하려고 한다”며 배우로서의 사명감을 털어놨다. 

“롤에 대한 욕심은 없다. 언제나 공감을 이끌어내는 배우가 좋은 배우라고 생각하고, 역할에 상관 없이 그러한 사람이 되려고 노력한다. 계속 연기하면서 연기를 하는 것이 정말 소중한 기회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만들어지는 영화도 적고,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자꾸 줄어드는데, 앞으로 어떻게 될지도 모르지 않나. 더 소중히, 사명감 있게 연기에 임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