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코미디 넘나드는 ‘프리키 데스데이’ 1인 2역 연기 변신에 눈길

2020-11-18 09:50 이정빈 기자
    빈스 본X캐서린 뉴튼
    고등학생-싸이코패스 바디체인지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영화 ‘프리키 데스데이’에 출연한 배우 빈스 본과 캐서린 뉴튼이 공포와 코미디를 넘나들며 반전 캐릭터를 연기해 눈길을 끈다. 

영화 '프리키 데스데이' 포스터. 사진 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프리키 데스데이' 포스터. 사진 유니버설 픽쳐스

영화 ‘프리키 데스데이’(감독 크리스토퍼 랜던)는 평범 이하, 존재감 제로 고등학생 밀리(캐서린 뉴튼)가 우연히 중년 싸이코 살인마와 몸이 바뀌게 되면서 벌어지는 예측불가 호러테이닝 무비다. 영화 ‘해피 데스데이’로 이름을 알린 크리스토퍼 랜던 감독의 신작으로,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빈스 본과 캐서린 뉴튼이 주연을 맡았다. 

평범한 고등학생과 싸이코 살인마가 몸이 바뀌며 180도 달라지는 반전 캐릭터를 동시에 연기하는 것은 배우들에게 큰 도전이었을 터. 허나 두 주연배우는 조금의 어색함도 없이 극과 극 1인 2역 연기를 소화해 냈다. 

빈스 본은 무자비한 살인마의 면모부터 섬세한 10대의 내면 연기까지 탁월하게 펼쳐내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으며, 캐서린 뉴튼 역시 소심한 고등학생부터 오로지 살인만이 목적인 살인마까지 극과 극의 캐릭터를 유려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두 배우가 현장에서 함께 캐릭터에 대해 연구하고, 아이디어를 주고받으며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완성했다는 ‘프리키 데스데이’. 빈스 본과 캐서린 뉴튼은 단순히 서로의 행동을 흉내 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서로의 말투와 걸음걸이, 감정까지 연구하며 연기에 몰입하기 했다.  

이에 북미 개봉 직후 해외 매체들은 “극단적 바디체인지에서 오는 재미”(indieWire),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빅재미”(We Live Entertainment), “기발하고 강력하게 웃기다”(io9.com), “정신없이 웃기고 신선하다”(Vanity Fair), “캐서린 뉴튼과 빈스 본의 색다른 조합”(CineXpress) 등 연일 호평을 쏟아내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영화 ‘프리키 데스데이’는 오는 25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아시아트리뷴 l 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732, 세종빌딩 3층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