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부터 유인나까지 ‘새해전야’ 9인 9색 감성 가득 보도스틸 13종 공개

2020-11-25 10:26 이정빈 기자
    새해 앞두고 행복 찾는 네 커플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유인나, 유연석, 이연희, 이동휘가 출연한 영화 ‘새해전야’가 보도스틸 13종을 공개했다. 

영화 '새해전야' 스틸.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새해전야' 스틸.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새해전야’(감독 홍지영)는 인생 비수기를 끝내고 새해엔 더 행복해지고 싶은 네 커플의 두려움과 설렘 가득한 일주일을 담았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2016), ‘결혼전야’(2013) 등을 연출한 홍지영 감독의 신작으로, 김강우, 유인나, 유연석, 이연희, 이동휘, 천두링, 염혜란, 최수영, 유태오가 주연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은 네 커플의 매력이 물씬 느껴지는 동시에 다채로운 이야기를 예고하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눈에 띄는 파마 머리에 제복을 입고 민원실에 앉아 있는 형사 지호(김강우)와 재활 트레이너로서 프로페셔널함이 돋보이는 효영(유인나)의 모습은 도무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의 대비를 통해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환한 미소의 재헌(유연석)과 관광 안내 책자를 보는 진아(이연희)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지구 반대편 아르헨티나에서 만나게 되는 이들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붉게 물들어가는 석양을 배경으로 한껏 차려입은 진아와 재헌이 와인을 나눠 마시는 장면은 이국적인 풍광에 대한 기대감까지 한층 끌어 올린다. 

이에 더해 결혼을 앞둔 국제커플 용찬(이동휘)과 야오린(천두링)의 행복한 데이트 현장부터,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앉아있는 용찬, 언어의 벽을 넘어 교감을 나누는 야오린과 용미(염혜란)의 스틸은 문화적 차이를 넘어 새로운 가족이 되어가는 모습으로 따뜻함을 전한다. 

마지막으로 오월(최수영)과 래환(유태오)은 함께 있는 모습은 서로를 향한 눈빛만으로도 오랜 연인의 신뢰와 사랑을 느끼게 만들지만, 동시에 홀로 선 채 생각에 잠긴 듯한 오월과 스키장에서 누군가와 이야기하고 있는 래환의 모습은 둘 사이에 위기가 찾아왔음을 암시하며 긴장감을 조성한다. 

새해를 앞둔 한 해의 마지막 일주일 동안, 네 커플의 다양한 이야기가 관객에게 어떤 감동과 설렘, 추억을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 ‘새해전야’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