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아이’ 류현경 “배려 넘치고 따뜻한 작품”

2021-02-03 16:56 위성주 기자
    김향기X류현경X염혜란
    “내 영화지만 보고 울어”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배우 류현경이 영화 ‘아이’의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 현장. 배우 류현경.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아이' 언론시사회 현장. 배우 류현경.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3일 오후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영화의 연출을 맡은 김현탁 감독과 배우 김향기, 류현경, 염혜란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류현경은 극 중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를 연기했다.

이날 류현경은 “자연스러운 순간을 담은, 배려 넘치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작품”이라며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혁이로 출연한 아이들의 컨디션에 맞게 촬영 일정도 조율하고, 신도 바꿔서 억지로 뭔가 만들려고 하지 않았다”고 촬영 현장을 회상했다.

이어 류현경은 “부끄럽지만 내 영화임에도 울게 되더라. 부끄러워서 주변에 티도 내지 않으려 했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는 “워낙 밀도 높은 시나리오였고, 아영과 영채, 미자 캐릭터가 굉장히 잘 쓰여있었다. 김향기 배우, 염혜란 선배, 김현탁 감독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혼자가 아니라는 기분을 느끼게 만들어 줬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영화 ‘아이’는 오는 10일 극장 개봉한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