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김민영 총괄 “올해 한국 콘텐츠에 5500억 원 투자”

2021-02-25 12:51 위성주 기자
    See What’s Next Korea 2021
    김은희 작가 “’킹덤: 아신전’ 올해 만날 수 있을 것”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넷플릭스가 2021년 넷플릭스의 비전을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김민영 총괄.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김민영 총괄. 사진 넷플릭스

25일 오전 10시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개최됐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를 포함한 한국 창작자들이 넷플릭스의 어제와 오늘, 미래에 대한 비전을 나눴다.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자이자 콘텐츠 책임자인 테드 사란도스가 축하영상을 보내기도 했다. 그는 “팬데믹으로 직접 한국을 찾아갈 수 없어 아쉽다”며 “지난 2년동안 전 세계는 한국에서 제작된 놀라운 작품에 열광했다. ‘스위트홈’은 2천 2백만 가구가 감상해고, 우리 모두 ‘블랙 핑크: 세상을 밝혀라’를 보며 춤을 췄다.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의 중심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 콘텐츠 투자는 7억 달러를 돌파했다”며 “지속적으로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고 협업하겠다. 서울 팀에서 전할 흥미로운 소식들을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사회 박경림(왼쪽부터), 김민영 총괄, 김은희 작가, 윤신애 대표.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사회 박경림(왼쪽부터), 김민영 총괄, 김은희 작가, 윤신애 대표. 사진 넷플릭스

행사의 첫 번째 세션인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생태계의 동행>에서는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 동남아시아, 오스트레일리아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이 참석해 국내 창작자들과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한국 콘텐츠들을 전 세계에 공개하기까지의 히스토리를 전했다.

그는 “이제 한국 콘텐츠는 국경을 넘어 전 세계를 울리고 있다”며 “글로벌 대중문화의 트렌드를 한국이 이끌고, 이런 흐름에 넷플릭스가 기여할 수 있어 한국인으로서 벅찼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영 총괄은 “2021년 올 한해 약 5500억원 가량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하겠다”며 “천천히, 그렇지만 강렬한 감독으로 한국 콘텐츠라는 단어가 사랑 받는 미래에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김은희 작가.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김은희 작가. 사진 넷플릭스

‘킹덤’의 김은희 작가와 ‘인간수업’의 윤신애 대표는 김민영 총괄과 함께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은희 작가는 “넷플릭스가 없었다면 ‘킹덤’의 제작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넷플릭스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그는 “한국적인 이야기를 전 세계 사람들이 받아들일 수 있을지 의문이 있었는데, 넷플릭스에서 충분히 흥미롭다고 생각한다 말해줬고, 그것이 큰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더불어 김은희 작가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킹덤’이 전 세계 팬들의 큰 호응을 얻은 것에 대해 “큰 자신감을 얻었다. 우리 창작자들이 작품에 대한 깊은 고민만 있다면, 지금보다 더 큰 도전도 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전지현씨가 주연을 맡은 ‘킹덤: 아신전’을 열심히 준비 중이다”라며 “올해 안에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차기작 소식을 전했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윤신애 대표.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윤신애 대표. 사진 넷플릭스

‘인간수업’의 윤신애 대표 역시 “넷플릭스 말고는 방법이 없던 아이템”이라며 “넷플릭스 내에서도 이 아이템을 결정하기 쉽지 않았을 텐데, 처음부터 끝까지 확신을 보내줬다. 넷플릭스 덕분에 세상의 빛을 볼 수 있었던 작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윤신애 대표는 “제작자로서 모든 과정 전체가 행복한 작업이었다. 실시간으로 전 세계 팬들의 평들을 볼 수 있어 얼떨떨하면서도 기쁘고, 감사했다”며 넷플릭스와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김은희 작가의 말대로 우리만의 독특한 이야기에 보다 확신을 갖고 다양한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 좋은 계기였다”고 말했다.

더불어 윤신애 대표는 “’인간수업’의 진한새 작가와 ‘글리츠’라는 작품을 넷플릭스와 준비 중”이라며 차기작 소식을 전했다. 그는 “정체불명의 영상을 남기고 사라진 남자친구를 UFO를 쫓는 커뮤니티 사람들과 찾아가는 이야기다. ‘인간수업’ 못지 않은 재미있는 이야기가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