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T] 노덕 감독X전여빈 ‘글리치’ 미스터리-스릴러-코미디 넘나드는 새로움 예고

2021-03-15 10:22 위성주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
    노덕 감독X전여빈X진한새 작가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가 노덕 감독과 배우 전여빈의 합류를 확정하며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

드라마 연출과 주연을 맡은 노덕 감독(왼쪽), 배우 전여빈.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드라마 연출과 주연을 맡은 노덕 감독(왼쪽), 배우 전여빈.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드라마 ‘글리치’는 정체불명의 불빛과 함께 사라진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던 홍지효가 UFO 커뮤니티 회원들의 도움을 받아 미스터리한 비밀의 실체에 다가서는 이야기를 담았다. 장편 데뷔작 ‘인간수업’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던 진한새 작가의 신작으로, 영화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등을 연출한 노덕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라이징 스타 전여빈은 주인공 홍지효를 맡아 시리즈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영화 ‘죄 많은 소녀’로 평단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그는 영화 ‘천문: 하늘에 묻는다’, ‘해치지 않아’, 드라마 ‘멜로가 체질’, ‘빈센조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독보적인 존재감과 개성으로 남다른 매력을 발하고 있는 그가 ‘글리치’에서는 어떤 얼굴을 그리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호기심을 부른다.

‘글리치’의 제작은 ‘인간수업’을 비롯해 ‘육룡이 나르샤’, ‘개와 늑대의 시간’, ‘해신’, ‘풀하우스’ 등을 만들어 온 스튜디오 329의 윤신애 대표가 맡는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