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넷플릭스 ‘낙원의 밤’ 차승원 “일반적 악역에서 벗어나”

2021-04-02 14:38 위성주 기자
    “삶이 묻어나는 사람 그리고 싶어”
    “베니스 영화제 초청, 자긍심과 뿌듯함 느껴”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배우 차승원이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낙원의 밤' 배우 차승원. 사진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배우 차승원. 사진 넷플릭스

2일 오후 2시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행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메가폰을 잡은 박훈정 감독과 주연을 맡은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돼 평단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세계’, ‘마녀’ 등의 이야기로 국내외 관객을 사로잡았던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차승원은 극 중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하는 캐릭터 마 이사로 관객과 만난다.

마 이사는 주인공 태구(엄태구)의 조직과 반대편에 있는 조직, 북성파의 핵심 인물이다. 차승원은 미세한 표정의 변우 차승원이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낙원의 밤' 배우 차승원. 사진 넷플릭스

2일 오후 2시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행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메가폰을 잡은 박훈정 감독과 주연을 맡은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돼 평단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세계’, ‘마녀’ 등의 이야기로 국내외 관객을 사로잡았던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차승원은 극 중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하는 캐릭터 마 이사로 관객과 만난다.

마 이사는 주인공 태구(엄태구)의 조직과 반대편에 있는 조직, 북성파의 핵심 인물이다. 차승원은 미세한 표정의 변화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독보적인 분위기를 조성한다. 이날 차승원은 “큰 분란이나 사건을 바라지 않는 인물이다”라며 마 이사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삶이 묻어나는 사람을 그리고 싶었다”며 마 이사를 연기하기 위해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그는 “일반적으로 느와르 장르의 악역이 갖는 특징을 벗어나고 싶었다”며 “감독과 여러 논의를 거쳤고, 결과적으로 잘 만들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차승원은 베니스 영화제에 초청돼 느꼈던 뿌듯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코로나만 아니었으면 영화제도 즐기고, 관객들의 반응도 느껴볼 수 있었을 텐데 참 아쉽다”며 “그럼에도 의미 있는 영화제에 초청되고, 소개돼서 개인적으로 자긍심과 뿌듯함이 있다”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영화 ‘낙원의 밤’은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