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종합] 넷플릭스 채수빈 “제목 ’새콤달콤’, 우리 영화와 ‘찰떡’”

2021-06-01 12:00 위성주 기자
    이계벽 감독 “모두 많이 사랑했으면 좋겠다는 마음 담아"
    사랑의 맛이 변하는 순간

[맥스무비= 위성주 기자]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이 관객과 만날 채비를 마쳤다.

영화 '새콤달콤' 제작보고회. 이계벽 감독(왼쪽부터), 배우 채수빈, 장기용, 정수정. 사진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 제작보고회. 이계벽 감독(왼쪽부터), 배우 채수빈, 장기용, 정수정. 사진 넷플릭스

1일 오전 11시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영화 ‘새콤달콤’(감독 이계벽)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메가폰을 잡은 이계벽 감독과 배우 장기용, 채수빈, 정수정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새콤달콤’은 매번 해도 어려운 연애지만 그 새콤달콤한 맛에 제대로 빠져버린 달콤한 연인 장혁(장기용)과 다은(채수빈), 새콤한 매력의 보영까지 만나 벌어지는 세 남녀의 찐현실 로맨스를 담았다.

영화 ‘럭키’, ‘힘을 내요, 미스터 리’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던 이계벽 감독의 신작으로, 대기업 파견직 발령과 3교대 간호사 근무 등 녹록하지 않은 현실에도 연애의 끈을 놓고 싶지 않은 세 남녀의 새콤달콤한 연애의 과정을 그리며 시시각각 변해가는 연애의 민 낯을 솔직하게 들춰낸다.

영화 '새콤달콤' 이계벽 감독. 사진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 이계벽 감독. 사진 넷플릭스

이날 이계벽 감독은 “많이 사랑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담겼다”며 영화를 기획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사랑을 하고 있다면 소중히 잘 이어갔으면 하는 마음과, 헤어졌다면 분명 좋은 사람이 다시 나타날 것이라는 희망을 그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계벽 감독은 영화의 제목을 ‘새콤달콤’으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시나리오 작업 때, 스태프 간식으로 ‘새콤달콤’이라는 캬라멜이 있었다. 그걸 먹어보면 처음에는 새콤하고 달콤하다가 금방 없어지는데, 약간 부족해서 또 새로운 것을 먹게 되지 않나. 그런 매력이 우리 영화가 담고 있는 이야기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제목을 ‘새콤달콤’으로 짓게 됐다”며 “(간식)협찬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새콤달콤' 배우 채수빈. 사진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 배우 채수빈. 사진 넷플릭스

채수빈은 극 중 간호사로 3교대 근무를 하는 다은을 연기했다. 그는 “현실에 지쳐서 일도 연애도 힘든, 많은 고충이 있는 인물”이라며 다은을 설명했다. 그는 “촬영하면서 감정이입이 많이 됐다. 대본을 읽을 때보다 촬영할 때 더 공감이 많이 가더라. 장혁(장기용)에게 서운했던 장면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웃음)”라고 말했다.

이어 채수빈은 “우리가 연기를 하며 많이 겪는 고충이 담겨 공감이 갔다”며 ‘새콤달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마냥 뻔하지 않은 이야기라 매력적”이라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채수빈은 “’새콤달콤’이라는 제목은 우리 영화와 찰떡”이라며 영화의 제목과 내용이 잘 어울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처음에는 ‘새콤달콤’이라고 들어서, 로맨스 영화인데 제목이 왜 그럴까 궁금했다. 그런데 막상 우리 작품이 나온 것을 보고 나니, 굉장히 잘 맞더라”라고 말했다.

영화 ‘새콤달콤’은 4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공개된다.

위성주 기자 / whi9319@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