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진흥위원회 2021년 상반기 한국 영화산업 결산 발표

2021-07-23 09:18 이정빈 기자
    상반기 관객 수 2002만 명, 매출액 1863억 원
    한국영화 관객 수 점유율 19.1%, 2004년 이후 최저치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219억 원(228만 명) 매출 상반기 흥행 1위
    3월 이후 4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관객 수 증가
    디즈니, 관객 수 425만명, 관객 점유율 21.2%로 배급사 순위 1위

[맥스무비= 이정빈 기자] 영화진흥위원회가 2021년 상반기 한국 영화산업 결산을 발표했다.

영화진흥위원회.

□ 2021년 상반기 관객 수 2002만 명, 매출액 1863억 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2021년 상반기 전체 관객 수는 2002만 명을 기록했고, 전년 동기 대비 38.2%(1239만 명 ↓) 감소했다. 이는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상반기 전체 관객 수로 역대 최저치였다. 2021년 상반기 전체 매출액 역시 186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0%(875억 원 ↓) 감소했고, 이는 2005년 이후 상반기 전체 매출액 최저치였다. 2021년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 수는 382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9%(1617만 명 ↓) 감소했으며, 매출액은 34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8%(1361억 원 ↓) 줄어들었다. 지난해 11월 시작된 코로나19 3차 유행 여파로 한국영화 개봉이 크게 줄면서 전년 동기 대비 한국영화 관객 수와 매출액이 감소했다. 2021년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 수와 매출액 모두 200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21년 상반기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42.6%p 감소한 19.1%였는데, 이는 2004년 이후 한국영화 상반기 관객 점유율로는 가장 낮은 수치였다. 2021 상반기 외국영화 관객 점유율은 80.9%로 2004년 이후 가장 높은 상반기 외국영화 관객 점유율을 기록했다. 

2021년 상반기 외국영화 관객 수는 1620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4%(378만 명 ↑) 증가했고, 매출액은 151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1%(486억 원 ↑)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에는 1-2월 애니메이션의 흥행, 3월 <미나리>와 5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등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상반기 외국영화 관객 수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반등했다. 

□ 특수상영 매출액 96억 원, 전년 동기 대비 48.6%(31억 원 ↑) 증가 

2021년 상반기에는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과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흥행으로 4D와 IMAX 매출이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특수상영 매출액도 증가했다. 2021년 상반기 특수상영(3D·4D·IMAX·ScreenX·Dolby Cinema) 전체 매출액은 9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6%(31억 원 ↑) 증가했고, 관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34.2%(20만 명 ↑) 늘어난 80만 명이었다. 특수상영 매출액이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1%였고, 특수상영 관객 수가 전체 관객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였다.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상반기에 3D 상영은 자취를 감췄고, 3D의 빈자리는 지난해 7월 국내에 도입된 돌비 시네마가 채웠다. 

□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219억 원(228만 명)의 매출로 상반기 흥행 1위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219억 원(228만 명)의 매출로 2021년 상반기 전체 흥행 1위를 차지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부처님 오신 날이자 개봉 첫날인 5월 19일 4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 오프닝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일본 역대 흥행 기록을 갈아치운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은 206억 원(215만 명)의 매출로 2위에 올랐다. <소울>이 190억 원(205만 명)의 매출로 3위였다. 애니메이션 <소울>은 '음악'이라는 코로나19 시대의 흥행 키워드를 관통하는 애니메이션으로 일상의 행복이라는 팬데믹 시대에 적합한 테마까지 더해지면서 성인 관객층까지 포섭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2021년 상반기는 <소울>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 <미나리>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등 외국영화 중심으로 관객 수가 증가했다. 반면, 올해 상반기에 흥행력을 갖춘 한국 대작 영화의 개봉은 없었다. 그 결과 2021년 상반기 전체 흥행작 상위 10위에 오른 한국영화는 2편에 그쳤다. 한국영화로는 <발신제한>이 43억 원(47만 명)의 매출로 상반기 전체 흥행 순위 9위를 기록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미션 파서블>이 41억 원(45만 명)의 매출로 전체 흥행 순위 10위를 기록했다. 

□ 3월 이후 4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관객 수 증가 

흥행력을 갖춘 외국영화 개봉작이 늘면서 올해 3월부터 4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관객 수가 증가했다. 관객 수가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나타냈다. 3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77.5%(142만 명 ↑) 증가한 326만 명이었다. 겨울 방학 시즌인 1월 개봉한 <소울>과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개봉작 부족 사태 속에서 3월까지 장기 흥행에 성공했고, 제78회 골든 글로브 어워즈 외국어영화상·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윤여정) 등을 수상한 <미나리>가 3월 개봉하면서 3월 관객 수 상승을 견인했다. <자산어보> <서복> <내일의 기억> <비와 당신의 이야기> 등의 한국영화가 3월 말부터 4월 사이 개봉했고, 3월 말 개봉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고질라 VS. 콩>이 4월에 상영되면서 4월 관객 수도 증가했다. 4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63.4%(159만 명 ↑) 증가한 256만 명이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와 <크루엘라>의 흥행으로 전년 동월 대비 187.0%(285만 명 ↑) 증가한 438만 명을 기록했다.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2> 등 할리우드 신작과 한국영화 <발신제한>이 6월 개봉하면서 6월 전체 관객 수도 늘었다. 6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동월 대비 27.5%(106만 명 ↑) 증가한 493만 명이었다. 

□ 부처님 오신 날(5월 19일) 상반기 최다 일일 관객 수 48만 2682명 기록 

부처님 오신 날이자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개봉일이었던 5월 19일에 올해 상반기 최다 일일 관객 수인 48만 2682명을 기록했는데, 이 중 40만 명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관객 수였다.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 개봉 첫 주말인 6월 첫째 주말(2021년 6월 4일-6일) 관객 수는 80만 3029명으로 올해 상반기 최다 주말 관객 수 기록이었다. 전체 극장 총 상영횟수도 증가해 <발신제한> 개봉 첫 주말인 6월 26일(토)의 상영횟수는 1만 7125회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최고 상영횟수이자, 2019년 같은 기간의 85.3%까지 회복한 수치였다. 

□ 한국영화 실질개봉 편수 105편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2% 증가 

2021년 상반기 실질개봉 편수는 332편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2%(69편 ↑) 늘어났다. 개봉이 연기되었던 외국영화의 개봉이 늘어나면서 올해 상반기에 외국영화 실질개봉 편수가 증가했다. 2021년 상반기 외국영화 실질개봉 편수는 227편으로 전년 대비 17.0%(33편 ↑) 증가했다. 한국영화 실질개봉 편수 역시 코로나19 1차 유행의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증가했다. 2021년 상반기 한국영화 실질개봉 편수는 105편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2%(36편 ↑) 늘어났다. 독립·예술영화 개봉 편수도 늘었다. 2021년 상반기 전체 독립·예술영화 개봉 편수는 전년 동기 대비 24편 증가한 193편이었데, 이 중 한국 독립·예술영화 개봉 편수는 전년 동기 대비 21편 증가한 63편이었다. 외국 독립·예술영화 개봉 편수는 전년 동기 대비 3편 늘어난 130편이었다. 

□ 디즈니, 관객 수 425만 명 · 관객 점유율 21.2%로 배급사 순위 1위 

2020년 11월 시작된 코로나19 3차 유행 여파로 2021년 상반기에 규모 있는 한국영화의 개봉이 크게 줄면서 국내 메이저 투자배급사는 5위권 밖으로 밀려난 반면, 팬데믹으로 개봉이 연기되었던 할리우드 영화들이 2021년 상반기에 개봉하면서 직배사들이 배급사 순위 상위권에 올랐다. 2021년 전체 영화 배급사 관객 점유율 순위 1위는 디즈니로 관객 수 425만 명, 관객 점유율 21.2%를 기록했다. 디즈니는 2021년 상반기에 올해 개봉작 중 첫 번째로 200만 관객을 돌파한 <소울>(205만 명)을 시작으로 <크루엘라>(153만 명),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32만 명) 등 6편을 배급했다. UPI가 관객 수 266만 명, 관객 점유율 13.3%로 배급사 순위 2위를 차지했다. UPI는 2021년 상반기 최고 흥행작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228만 명)를 비롯해 <크루즈 패밀리: 뉴 에이지>(23만 명), <노바디>(13만 명) 등 7편을 배급했다.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215만 명)을 배급한 워터홀컴퍼니가 관객 수 215만 명, 관객 점유율 10.7%로 3위였다. 

□ <미나리> 102억 원(113만 명)의 매출로 독립·예술영화 흥행 순위 1위 

제78회 골든 글로브 어워즈 외국어영화상,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우조연상(윤여정) 등을 수상한 <미나리>가 102억 원(113만 명)의 매출로 2021년 상반기 독립·예술영화 흥행 1위에 등극했다. <미나리>는 독립·예술영화로는 2019년 2월 개봉한 <항거: 유관순 이야기>(116만 명) 이후 100만 관객을 넘어선 첫 번째 영화이다. 아이돌 가수 찬열의 주연작 <더 박스>는 9억 5129만 원(12만 명)의 매출로 2위를 차지했다. <세자매>가 7억 원(8만 명)의 매출을 기록해 3위에 자리했다.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수상작 <더 파더>가 3억 9437만 원(4만 6276명)으로 7위였다. 아이돌 가수 하니(안희연)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화제가 되었던 <어른들은 몰라요>가 3억 3820만 원(3만 4684명)으로 9위였다.

이정빈 기자 / jungbinlee@maxmovie.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maxpress@maxmovie.com
<저작권자(c) 맥스무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0/ 500
      사업자등록번호 211-88-91225 l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2016-서울강남-02630호 l 대표이사 정이은
      ㈜맥스무비 l 06099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125길 8, 301호(논현동, 유진빌딩)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 02730 | 등록일자 2013년 7월 11일 | 제호 맥스무비 닷컴 | 발행인 : 정이은ㅣ편집인 : 이은지

      Copyright ⓒ Asiatribun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